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SK에너지, 사회적 기업 ‘고요한 택시’ 활성화 위해 맞손

– 청각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한 MOU 체결
–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맵 택시 앱’ 3월 중 선보일 예정
– 향후 사회적 약자 대상,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해 다양한 노력 지속할 것

SK텔레콤-SK에너지, 사회적 기업 ‘고요한 택시’ 활성화 위해 맞손

SK텔레콤-코액터스-SK에너지가 ‘고요한 택시’ 활성화를 위해 MOU를 체결했다. 6일 오전 10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 참여한 여지영 SK텔레콤 TTS 유닛장,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 허창근 SK에너지 네트워크 사업부장(왼쪽부터)의 모습.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www.sktelecom.com)과 SK에너지(대표이사 조경목, www.skenergy.com),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대표 송민표)가 ‘고요한 택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는다.

3사는 SK텔레콤 본사에서 MOU를 맺고, 각 사의 역량을 모아 청각장애 택시기사를 위한 환경 조성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코액터스는 사회적 약자인 청각 장애인의 사회 진출을 위해 ‘고요한 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고요한 택시’는 지난 해 6월 청각장애 택시기사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서울, 경기, 대구 등으로 지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맵 택시 앱’을 3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 택시호출 앱은 비장애인용 위주로 설계되어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이 이용하기에 어려웠다. 이에 SK텔레콤은 30만 청각장애인들의 일자리 확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전용 앱을 만들게 되었다.

또한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의 원활한 콜 수락을 위해 ‘콜잡이’를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SK에너지는 전국 290개 충전소 네트워크를 통해 ‘고요한 택시’를 홍보하고, 청각장애인과 법인택시회사와의 연결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약자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SK에너지 허창근 네트워크 사업부장은 “더 많은 청각장애인이 고용 될수록 사회적 기업인 코액터스도 성장할 수 있어 동반성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여지영 TTS Unit장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기업들이 사회적 약자 및 사회적 기업에 대한 관심과 함께 사회적 가치 창출 발걸음에 동참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