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5G 시대 미디어 콘텐츠 선보인다

–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동대문플라자서 5G 시대의 미디어 기술 전시
– ‘소셜VR’, ‘홀로박스’, ‘AI 미디어 기술’ 등 차세대 엔터테인먼트 체험 가능

SK텔레콤 전시 부스에서 모델들이 ‘옥수수 소셜(oksusu Social) VR’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동대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한국 전자IT산업융합 전시회’에서 5G 시대의 미디어 기술을 선보인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네트워크로 미디어 분야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전망이다. 그 중에서도 VR이나 홀로그램 등과 같은 실감형 콘텐츠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콘텐츠를 추천하는 등의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이 주목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호평을 받았던 ▲옥수수 소셜(oksusu Social) VR ▲홀로박스(HoloBox)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 등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시간, 공간, 상상력 등의 한계가 사라질 차세대 엔터테인먼트를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옥수수 소셜 VR x 에브리싱’은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 ‘옥수수 소셜 VR’과 SM엔터테인먼트의 노래방 플랫폼 ‘에브리싱(everysing)’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다. 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hologram)에 SK텔레콤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한 서비스다. 관람객이 말을 걸면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사람 모습의 아바타가 몸짓과 표정을 바꿔가며 실시간으로 대화에 응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양한 미디어 기술도 선보인다. ▲청취 이력은 물론 음원 파형까지 분석∙학습하는 음악 플랫폼 ‘플로(FLO)’의 ‘음악 추천 기능(AI Music Recommendation)’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로 미디어 파일의 화질∙음질을 원본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미디어 품질 향상 기술(AI Media Upscaling)’ ▲오디오 신호 분석 기술과 딥 러닝 기술을 결합해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의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음원 분리 기술(AI Vocal Remover)’을 전시한다.

SK텔레콤, 5G 시대 미디어 콘텐츠 선보인다

SK텔레콤 전시 부스에서 모델이 ‘인공지능 기반 음악 추천 기술(AI Music Recommemdation)’이 추천하는 음악을 듣고 있는 모습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