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에릭슨, 5G 시험망 구축 위해 손잡았다

– LTE보다 수백 배 빠른 속도로 VR 등 초대용량 콘텐츠 전송 가능
– 세계 최초 5G 시험망 구축 통해, 기술 및 서비스 검증 가능 환경 제공 계획

SK텔레콤은 글로벌 통신 기술·서비스 기업 에릭슨과 5G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 및 연구개발이 가능한 시험망 개발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사진 오른쪽)과 에릭슨 퍼 나빈거 무선제품 개발총괄이 참석했다.

※ 사진설명 중 수정 사항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의 위치는 사진 ‘왼쪽’이 아닌 ‘오른쪽’입니다. 그 외 수정 사항 없습니다. 혼선을 드려 죄송합니다.

SK텔레콤-에릭슨,

5G 시험망 구축 위해 손잡았다

– LTE보다 수백 배 빠른 속도로 VR 등 초대용량 콘텐츠 전송 가능

– 세계 최초 5G 시험망 구축 통해, 기술 및 서비스 검증 가능 환경 제공 계획

[2016.2.11]

5G 기술과 서비스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시험망 개발 작업이 본격화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글로벌 통신 기술 기업 에릭슨(Ericsson, CEO 한스 베스트베리)과 5G 시험망 개발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과 에릭슨 퍼 나빈거(Per Navinger) 무선제품 개발총괄이 참석했다.

양사는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을 통해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시험망을 구축해 5G 핵심 기술의 성능을 시험할 계획이다.

5G는 LTE보다 수백 배 빠른 20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SK 텔레콤은 5G가 상용화되면, 현재의 네트워크 속도로는 전송할 수 없는 홀로그램, 가상현실 등 초대용량 콘텐츠 전송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는 연말까지 ‘5G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에 필요한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개발 하는 동시에, 시험망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5G 기술과 서비스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을 포함한 글로벌 ICT 리더들의 노력으로5G 핵심기술들이 예상보다 빠르게 개발 및 안정화되고 있다”며, “실생활 환경의 시험망을 구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및 상용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슨 퍼 나빈거 무선제품 개발총괄은 “SK 텔레콤과 에릭슨은 2014년 7월 5G 공동연구 및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왔다”며, “향후 양사는 5G 시험망을 기반으로 글로벌 5G 기술 진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