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퀀텀 ICT기술, 글로벌 리더십 확보 나선다

– SK텔레콤 분당~용인, KISTI 대전 등 5개 구간 총 256km, 상용망과 동등한 시험환경 구축…통신망 환경에 최적화된 업계 최고 수준 기술 확보
– 핵심기술 개발단계에서 상용장비 실증 가능 및 사업화 단계로 전환 의미
– 향후 200km 이상 장거리 전송 실험 계획 및 원천기술 해외수출도 기대

양자암호통신기술 개발을 선도해왔던 SK텔레콤 컨소시엄이 SK텔레콤 분당사옥에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을 오픈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은 향후 국가 R&D 차원에서 개발된 각종 퀀텀(Quantum) ICT 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서, 국내 산∙학∙연 단체들의 오픈 플랫폼 역할을 맡게 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 컨소시엄은 분당사옥과 용인집중국 간 68km 구간(왕복) 등 총 5개 구간에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을 구축하고, 양자암호통신 국가 테스트베드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국가시험망 개소식은 지난해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발주했던 ‘양자암호통신망’ 국책과제에 SK텔레콤 컨소시엄이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향후 SK텔레콤 컨소시엄*은 2018년을 목표로 수도권과 대전권을 잇는 양자암호 시험망을 연차적으로 구축하게 된다.

참여기관 : ㈜우리로, ㈜에치에프알, 국가보안기술연구소, ETRI, 서울시립대, KAIST, 고려대, 광주과기원, 퀀텀정보통신연구조합

이날 개소식에는 미래부 최재유 2차관과 SK텔레콤 장동현 CEO 등 양자암호통신 분야 각계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했다.

양자암호통신 국가시험망은 SK텔레콤의 분당사옥과 용인집중국을 연결하는 왕복 68km 구간 등 4개 구간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운영하는 대전지역 연구소간 네트워크인 슈퍼사이렌(SuperSiReN) 망의 11km 1개 구간 등 총5개 구간에 조성됐다.

※ SK텔레콤 4개 시험망 및 KISTI 1개 구간

운영주체 구간 전송거리 (왕복)
SKT 분당~성남중심국 17.8Km
SKT 분당~수원중심국 53Km
SKT 분당~용인중심국 68Km
SKT 분당~양평중심국 107km
KISTI SuperSiReN대전구간 11Km

특히 SK텔레콤이 운용하고 있는 양자암호통신시스템은 경쟁업체 대비 1/3 수준(대략 1.5 L콜라병) 크기에 불과하지만, 실제 통신망 적용 성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SK텔레콤은 그간 양자암호기술의 핵심기술 및 상용제품화까지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 독자 국내 기술로 개발하면서, 양자역학기술의 불모지였던 한국에 국내 양자기술 생태계를 조성하는 선도 역할을 맡아왔다.

지금까지 SK텔레콤은 중소벤처기업인 ‘우리로’와 단일광자검출 핵심소자를 ‘13년부터 공동 개발 진행 중이며, 고려대 스마트 양자통신 연구센터와 선행기술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또 국내 중소/벤처기업인 코위버/쏠리드 등과 양자암호통신장비와 연동이 가능한 전송장비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양자암호통신시스템의 장시간 동작시험, 실제 전송 거리 별 장비 동작성능 최적화 등을 수행하고, 향후 200km 이상의 장거리 전송 등을 테스트 할 전망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은 “국가시험망 가동을 계기로 국내 양자암호통신기술이 이제 단순히 연구개발 수준을 넘어서 상용화를 위한 검증 단계에 접어들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