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우리 아이 어디 갔지?’ 장애인 부모 걱정, SK텔레콤 IoT로 해소한다

– 한국장애인부모회에 위치확인 IoT기기 ‘키코’ 3천대 기증
– 실시간 위치 확인 및 지정 지역 이탈 시 알람 통해 장애자녀의 실종 예방

매년 전국에서 이뤄지는 실종신고는 대략 4만건. 이 가운데 1만건 정도가 바로 장애인 관련 신고다.

특히,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장애인이 혼자 집을 나갈 경우 아동 실종의 경우와 달리 제보도 많지 않아 찾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IoT 기술을 활용해 지적장애나 시각장애, 지체장애 등을 겪는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 덜어주기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한국장애인부모회(중앙회 회장 정기영)에 GPS로 확인된 위치를 IoT전용망을 통해 주기적으로 알려주는 기기인 ‘키코(KEYCO)’ 3천대를 지원했다고 13일 밝혔다.

‘키코’는 위치확인 기능 외에도 특정 지역을 지정하고 키코 사용자가 이를 벗어날 경우 보호자에게 알림을 보내주는 안심존 기능을 갖추고 있어, 보호자가 장애인의 갑작스런 이동을 최대한 빨리 확인할 수 있다.

한국장애인부모회 및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서울유스호스텔에서 기증식을 가졌으며, SK텔레콤은 기기 외에도 2년간의 사용료를 지원키로 약속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키코의 기증을 통해 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하고, 갑작스럽게 사라진 장애인의 위치를 가능한 빨리 확인할 수 있어, 장애인 가족의 보호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