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롯데백화점과 ICT기반 스마트백화점 구축 추진

– 6월 중 본점/분당점 푸드 코트에서 ICT기반 스마트쇼퍼, 스마트라커, 스마트키오스크 설치하여 고객 체험형 서비스 제공
– 스마트 사이니지 구축, 에너지 효율화 사업 협력도 추진키로

40대 이선희(가명)씨는 롯데백화점에서 반찬과 과일을 자주 구매한다. 직접 눈으로 보고 쇼핑을 하는 것은 예전과 같지만, 지금은 구매한 물건을 카트에 담거나 들고 다닐 필요 없이, 구매를 원하는 물건을 바코드 스캐너로 찍기만 하면 된다. 구매한 물품은 그날 중으로 신선한 상태로 집에 도착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롯데백화점과 ICT를 적용한 미래형 스마트백화점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양사는 간편하고 즐거운 쇼핑이 가능한 스마트스토어를 구축하고, 백화점 외부 벽면을 매체로 활용하는 스마트 사이니지 구축 및 에너지 효율화 사업 협력도 추진하기로 했다.

양사는 우선 6월까지 롯데백화점 본점과 분당점 지하1층 푸드코트에 스마트쇼퍼(Smart Shopper), 스마트라커(Smart Locker), 스마트키오스크(Smart KIOSK) 등 ICT 솔루션을 설치하여 스마트스토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스마트쇼퍼는 쇼핑 전용 바코드 스캐너로, 고객이 구매를 원하는 상품을 스캔 하면 원하는 날짜에 원하는 장소로 배송해 줌으로써 ‘카트 없는 쇼핑’이 가능하다. 스마트라커는 롯데백화점의 앱을 통해 예약이 가능한 상온/냉장 사물함으로 스마트폰 인증과 포인트캠을 통한 보안 관리로 안전과 효율성을 높였으며, 라커 중앙 컨트롤부의 미러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는 세련된 정보 제공 및 사용자 조작이 가능하다.

스마트키오스크는 푸드코트에 대한 기본 정보 제공 외에도 BLE* 무선 결제 인프라도 갖추고 카드 결제와 동시에 주문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며, 향후 추가적인 고도화를 통해 T페이/L페이** 결제 시스템도 추가할 계획이다.

* BLE(Bluetooth Low Energy): 근거리 통신 기술인 블루투스(Bluetooth)를 업그레이드하여 저전력, 저비용, 소형화를 실현한 기술
** T페이: T멤버쉽 할인과 동시에 결제가 가능한 앱으로 익월 휴대폰 요금에 합산 청구되는 모바일 결제 방식의 서비스
** L페이: 롯데그룹이 자체 개발한 간편결제 서비스(롯데통합 마일리지인 L Point와 신용카드를 스마트폰을 통해 사용 가능)

양사는 시범 매장의 효과성 검증 및 추가 고도화를 통해 롯데백화점 전체 매장으로 시스템을 확대해 스마트백화점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백화점 외벽을 영상 매체화하는 스마트 사이니지 솔루션도 구축할 계획이다. 백화점 외부 벽면을 초대형 LED 화면으로 교체하여 랜드마크로서 이미지를 개선하고, 이벤트나 상품정보 등을 간편하게 홍보함으로써 마케팅 관리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화점 설비에 에너지 절감을 위한 ICT 기반의 에너지 효율화 설비를 적용하는 빌딩 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도 구축할 계획이다. 점포별 에너지 설비 운영 시 비효율적이고 낭비적인 요인을 찾아 개선함으로써 에너지 운영 비용을 절감 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권송 IoT솔루션부문장은 “IoT 솔루션을 선도하는 SK텔레콤이 업계 1위 롯데백화점과 미래형 스마트백화점 구축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양사간 다양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새로운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이완신 마케팅부문 전무는 “SK텔레콤과의 협업을 통해 ICT를 기반으로 한 혁신적인 쇼핑 환경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고객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옴니채널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