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무전기 앱 ‘오키토키’,출시 두 달 만에 가입자 15만 돌파!

– 사용층 제한적임에도 비공개 채널 제공 등 앱 자체의 장점과 봄철 맞아 야외 동호회 활동 확대 맞물리며 인기
– 이통사 출시 무전기앱 가운데 유일하게 아이폰 지원 ··· 고객 사용편의 극대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지난 1월말 출시한 고품질의 전문가용 무전기 어플리케이션(앱) ‘오키토키’가 사용자들의 호평 속에 2달만에 가입자 15만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오키토키’는 소유 중인 스마트폰을 통해 고품질의 무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은 물론, 기존 무전기의 단점들을 ICT 기술로 모두 극복한 무전기 앱이다.

SK텔레콤은 ‘무전기’라는 기기를 사용하는 층이 야외활동을 목적으로 하는 동호회나 소규모 공사현장, 이벤트의 운영·진행 등 제한적이라는 점과 기존의 무전기앱 사용자 규모가 크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오키토키’만의 높은 사용 편의성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오키토키’만의 가장 큰 장점은 이동통신사에서 출시한 무전기앱 가운데 유일하게 아이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들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모임 전체에서 무전기앱을 이용하기 위해선 ‘오키토키’가 최고의 선택이 되고 있다.

※ 2월29일 앱스토어 출시

또한, 기존 생활 무전기의 최대 단점인 채널간 혼선 문제를 10만개의 채널 제공(생활 무전기는 40여 채널 제공)을 통해 최소화했으며, 필요 시 비공개 채널을 만들어 외부인의 청취를 원천 차단하는 등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오키토키’는 전국에 설치된 LTE와 와이파이(Wi-Fi)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서비스가 제공돼 생활 무전기의 무전 가능 거리가 1~3km 정도인 것과 달리 사용자간 거리제한에서 자유로우며, 통신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이통사의 기술력을 담고 있어 안정적 무전 서비스가 가능하다.

‘오키토키’는 LTE 네트워크를 사용하지만, 데이터 소모량은 최신 코덱(Codec)을 적용해 4분 연속 대화 시 1MB를 사용하는 업계 최저다. 특히, 실제 주고받는 무전이 없다면 하루종일 ‘오키토키’를 켜놓고 있더라도 데이터는 차감되지 않기 때문에 지속적인 대화가 아닌 필요할 때만 대화하는 무전기의 특성상 데이터 부담은 소비자가 체감하기 힘든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최근 봄철을 맞아 산행이나 사이클링 등의 야외 동호회 활동이 시작됐으며, 방송에서 무전기라는 매개체를 통해 통신을 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노출되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것도 ‘오키토키’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요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4월부터 날씨가 따뜻해지며 등산이나 낚시 등의 야외 동호회 활동뿐만 아니라, 벚꽃축제나 야외공연 같은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봄맞이 이벤트 들도 활발하게 열릴 예정인 만큼 ‘오키토키’ 사용자들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의 조응태 상품기획본부장은 “’오키토키’가 많은 소비자들로부터 선택 받은 것은 단말기종에 따른 차별이 없도록 아이폰 버전을 내놓는 등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사용자의 시각에서 더 편하고, 안정적으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상품들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