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반려동물 전용 웨어러블 기기 ‘T펫’ 업그레이드

– 7일부터 반려동물 분실 시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분실모드’ · ‘촬영유도음’ 및 사진 SNS 공유 등 신규 기능 추가
– 타 통신사 고객도 본인 스마트폰과 ‘T펫’을 연동해 서비스 이용 가능… 아이폰 고객 위한 iOS버전 앱은 4월 중 출시 예정
– 월 3,500원의 ‘IoT요금제(35)M’ 요금제 추가해 고객 선택 폭 확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7일부터 신규 기능 추가 · 타사 고객 연동 가능 · 요금제 추가 등 ‘T펫(T pet)’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용 고객 편의를 대폭 확대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지난해 5월 출시한 반려동물 전용 웨어러블 기기 ‘T펫’은 ▲반려동물 위치확인 ▲반려동물 활동량 · 휴식량 분석 ▲산책 도우미 ▲반려동물 대상 음성메시지 발송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우선, SK텔레콤은 이번 ‘T펫’ 업그레이드를 통해 ▲반려동물 분실 시 반려동물의 위치 정보를 1분마다 고객 스마트폰으로 자동 전송하고, ‘T펫’에 사전에 녹음된 ‘도와주세요’ 등 음성 메시지를 재생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분실모드’ ▲사진촬영 시 ‘촬영유도음’을 통해 반려동물의 집중을 유도하고 촬영한 사진을 SNS에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한, 기존에는 SK텔레콤 고객만 ‘T펫’ 기능을 이용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타 통신사 고객도 본인 스마트폰과 ‘T펫’을 연동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아이폰 고객도 ‘T펫’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iOS 버전 앱을 4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SK텔레콤은 기존 월 5,000원의 T펫 전용 요금제(VAT 포함 5,500원, 데이터 무제한)에 더해 월 3,500원의 ‘IoT요금제(35)M’(VAT 포함 3,850원, 데이터 10MB 제공)에서도 ‘T펫’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

주지원 SK텔레콤 상품마케팅본부장은 “동물을 사랑하는 고객들의 편의 확대를 위해 ‘T펫’ 서비스를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생활 속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를 만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상품,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