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프리미엄클럽’ 출시

– 월 5천원 보험료로 18개월 후 중고폰 반납하면 잔여할부금 걱정 없어
– 갤럭시 S7·S7엣지, 갤럭시노트5, 아이폰6S·6S플러스, G5 등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6종 신규·기변 고객 대상 6월 30일까지 가입 가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고객의 스마트폰 잔여할부금 부담을 대폭 줄여주는 ‘프리미엄클럽’을 1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프리미엄클럽’은 SK텔레콤이 메리츠화재해상보험과 제휴를 통해 선보이는 보험 연계 상품으로 고객이 18개월 동안 월 5천원의 보험료와 스마트폰 할부금을 납부(30개월 할부 기준)하고 이후 중고폰을 반납하면 잔여할부금 걱정 없이 새 폰으로 기기변경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리미엄클럽’ 가입 대상 단말기는 갤럭시 S7 · S7 엣지, 갤럭시노트5, 아이폰6S · 6S 플러스, G5 등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6종이며, 6월 30일까지 가입 가능하다(신규 · 기기변경 후 7일 이내).

예를 들어, 출고가 90만원, 공시지원금 15만원(할부 원금 75만원)에 스마트폰을 구입한 고객이 ‘프리미엄클럽’에 가입할 경우 18개월 동안 할부금과 보험료를 납부하고 이후 중고폰을 반납하면 최대 12개월치 잔여할부금 30만원을 내지 않고 최신 스마트폰으로 기기변경 할 수 있다.

* 스마트폰 할부 구매 시 연 5.9% 할부이자 발생

‘프리미엄클럽’은 합리적인 수준의 저렴한 월 보험료와 함께 다양한 최신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가입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이다.

SK텔레콤 임봉호 생활가치전략본부장은 “’프리미엄클럽’은 고객이 잔여할부금 부담 없이 실속 있게 최신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모바일 라이프에 가치를 더해 주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