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서울 밤하늘 ‘불꽃쇼’, 전국에서 5G VR로 실감나게 본다

– SKT, 4일 ‘옥수수 5GX관’에서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 360도 VR생중계
– 인근 호텔 옥상에 360도 특수 카메라 설치…전국 어디서나 ‘최고 명당’ 뷰로 관람 가능

SK텔레콤 모델들이 롯데호텔월드 객실에서 5G스마트폰과 VR기기를 통해 ‘옥수수5GX관’을 시청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일대에서 열리는 ‘2019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를 ‘옥수수 5GX관’을 통해 360도 VR로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불꽃축제 본 행사는 이날 저녁 8시 30분부터 약 11분간 펼쳐진다. 주최 측인 롯데물산은 음악에 맞춰 석촌호수와 롯데월드타워 일대에서 불꽃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5G VR생중계를 위해 불꽃축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롯데호텔월드’ 32층 옥상에 360도 특수 카메라와 중계 장치 등을 설치한다.

불꽃축제를 촬영한 고용량 데이터를 원활히 전송하기 위한 ‘초저지연 중계’ 기술을 적용하고, 대규모 인파가 몰린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5G 등 이동통신을 제공할 수 있도록 이동 · 임시기지국 5대를 추가 배치하기도 한다.

이를 통해 SK텔레콤 고객은 전국 어디서나 ‘최고 명당’에 있는 듯 편하고 실감나게 불꽃축제를 관람할 수 있다. 시청은 5G, LTE로 모두 가능하다. 5G로 접속하는 경우 LTE 대비 보다 또렷한 화질로 지연 시간없이 감상할 수 있다.

VR기기가 없는 고객들은 스마트폰 화면을 드래그해 관람 뷰를 조정하거나 SK텔레콤이 촬영하는 시각에 맞춰 불꽃축제를 시청할 수 있다. 생중계를 놓쳤다면, 공연이 끝나고 ‘옥수수 5GX관’에 업로드 되는 하이라이트를 시청할 수 있다.

SK텔레콤 양맹석 5GX 서비스사업그룹장은 “5G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폭을 넓히고, 관련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여러 기업들과 5G 콘텐츠 생태계를 함께 육성하고, 이를 고객 혜택으로 전환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