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페이커 마우스·최정 유니폼, 행복 나눔 위해 바자회 나왔다

– T1·와이번스·나이츠 선수 및 구성원 기증품, 사회적 기업 물품 등 판매
– 선수들과 LOL 시범경기 할 청소년 4명 모집에 500여명 응모 ··· 행사 계기 ‘나눔’에 대한 청소년 관심과 동참 기대
– 바자회 수익금 전액 취약계층 난방비 및 물품 지원 위해 민간단체에 기부

세계 최고의 e-스포츠 선수인 ‘페이커’ 이상혁이 아끼는 마우스를 들고,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홈런타자 최정은 본인이 사용하는 유니폼을 들고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지난 25일 을지로 사옥에서 자사의 e-스포츠단인 ‘T1’과 야구단 ‘SK와이번스’ 선수들의 참여 속에 스포츠 스타들의 기증품과 사회적 기업의 제품들을 판매하는 행복나눔바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K와이번스에서는 최정과 박종훈, 김주한, 한동민 선수, T1에서는 이상혁(Faker), 배준식(bang), 이재완(wolf), 강선구(blank), 박의진(untara), 이상호(Effort), 총 10명이 각자 애장품과 함께 행사장을 찾아 이웃사랑에 나섰다.

이번 행복나눔바자회는 전형적인 바자회 방식에서 벗어나 SK텔레콤의 프로스포츠구단과 젊은 층이 함께 할 수 있는 바자회로 진행 되었으며, 특히, 인기 e-스포츠인 ‘리그오브레전드(LOL)’ 시범경기와 사인회가 열려 바자회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실제로, 이날 시범경기에 함께할 4명의 청소년을 모집하는데 500여명이 지원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본 행사에도 행복 나눔에 동참하길 원하는 일반시민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에 앞선 24일 사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스타트업 3개사와 사회적 기업 8개사, 구성원 기부물품을 판매하는 별도의 바자회를 갖는 등 겨울철의 한기를 누그러뜨릴 나눔을 시작했다.

특히, 이날 바자회에는 을지로 사옥 내 ‘SKT 푸르니어린이집’의 어린이 19명이 깜짝 봉사자로 동화책과 인형 같은 장난감 등을 판매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바자회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은 SK 그룹 전체에서 진행되는 행복나눔바자회의 결실과 합쳐져 민간단체(NGO)인 ‘기아대책’에 12월초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