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그룹 ICT 역량 한자리에 모은다

– 그룹 내 12개 회사의 ICT 역량 공유… 지난해 보다 규모·전시 아이템 대폭 확대
– AI · 빅데이터 · IoT · 미디어 · 클라우드 등 7개 영역에서 51개 주제 발표
– ICT 분야 경쟁력 강화 위해 그룹 內 인프라 결집… 시너지 창출해 나갈 것

SK그룹이 ICT 분야 기술 역량을 한 자리에 모은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23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SK그룹 내 12개 회사의 ICT 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SK ICT 테크 서밋 2017’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SK텔레콤, SK 하이닉스, SK플래닛, SK㈜ C&C 등 4개 회사 주도로, SK그룹 관계사 및 투자회사들이 AI · 빅데이터 · IoT · 미디어 · 클라우드 · 보안 등 총 7개 영역에서 51개 주제를 발표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또, 40여개의 기술 아이템도 전시된다.

아울러 심층 토론 세션을 통해 ICT 분야 R&D 방향성을 공유하고, 각 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 방안도 모색한다.

‘SK ICT 테크 서밋’은 SK가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고 ICT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개최되었다. SK그룹은 ‘ICT 테크 서밋’을 통해 그룹 내 관계사들의 유·무형 인프라를 공유하고 시너지 창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행사에서는 SK텔레콤, SK 하이닉스, SK플래닛, SK㈜ C&C 등 ICT 분야 4개 회사가 참여해 19개 주제에 대해 발표했다.

올해는 지난해 참석한 4개 회사를 포함해 SK인천석유화학, SK E&S,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SK컴즈, SK매직, SK인포섹, NSOK등 총 12개 회사가 참여해 규모가 대폭 확대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시 아이템도 풍부해졌다.

SK텔레콤은 이번 ‘SK ICT 테크 서밋’에서 대화형 AI 서비스를 위한 음성인식 기술, AI 연구 조직 T브레인이 개발한 머신러닝 기술 디스코간(DiscoGAN), 커넥티드카 관제 플랫폼 기술 등을 선보인다.

SK하이닉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본격적으로 활용될 고성능 D램, 72단 3D낸드플래시 기반의 솔루션 제품과 관련기술 등을 공유한다.

SK플래닛은 딥러닝 기반 이미지 검색 및 개인 맞춤형 상품 추천 서비스를, SK㈜ C&C 는 왓슨 기반의 인공지능 서비스 ‘에이브릴(Aibril)’, 블록체인을 활용한 보안 기술, 클라우드제트 서비스 등을 소개한다.

SK그룹 박성욱 ICT 위원장은 “New ICT 기술은 모든 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기반”이라며, “그룹 內 기술전을 통해 개방과 연결에 기반한 SK의 R&D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경쟁보다는 협력을 통한 기술 생태계 활성화가 더 중요한 시대”라며, “’ICT 테크 서밋’이 협력과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