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5G 상용화 ‘정수’ 아시아 주요 통신사에 전수

– 28일 한국서 열리는 ‘APAC 5G 서밋’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청사진 발표
– 5G 상용화 교훈 · 미래상 · 기술 진화 방안 포함 … 글로벌 5G 생태계 구축 촉진 목적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CTO)이 28일 APAC 5G 서밋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스마트팩토리, 모바일엣지컴퓨팅, 슈퍼노바 등 5G 특화 기술을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28·29일 양일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리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APAC 5G 서밋’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력 통신사에 한국의 5G 상용화 핵심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한다.

‘APAC 5G 서밋’은 아시아 태평양의 ICT를 대표하는 GSMA,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일본 · 싱가포르 · 말레이시아 정부, NTT도코모(일본), 텔스트라(호주), 청화텔레콤(대만), 싱텔(싱가포르), 5G포럼 등 글로벌 20여개 통신사와 기관, 단체가 국가 차원의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에서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까지 준비 과정, 교훈, 장애요인 극복 경험을 비롯 5G가 그릴 미래상, 기술 진화 방안 등을 참석자들에게 발표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 SK경영경제연구소, SK인포섹의 5G 관련 임원 약 10명이 발표와 토론자로 나선다.

특히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CTO)은 28일 ‘APAC 5G 서밋’ 첫 세션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과정 및 스마트팩토리, 모바일엣지컴퓨팅, 슈퍼노바 등 5G 특화 기술을 발표한다.

아울러 ▲SK인포섹 이용환 대표는 5G시대 네트워크 보안 ▲SK텔레콤 이종민 테크이노베이션그룹장은 클라우드 게임, 미디어 ·가상현실 기술 등 현재 개발 중인 5G 킬러서비스를 소개하고, 글로벌 주요 관계자들과 협업을 모색한다.

SK텔레콤이 해외 통신사에 5G 기술 및 노하우를 전수하는 이유는 세계 5G 생태계를 조기 구축하고, 한국 제조사 · 장비업체 · 콘텐츠/서비스 업체가 활약할 수 있는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한국의 앞선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전세계 기업들과 5G 협력 체계를 더욱 탄탄히 다질 예정이다”라며, “한국의 5G 상용화 경험이 글로벌 5G 인프라와 생태계를 보다 빠르게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