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의 IoT, 올 해 통신·방송 분야 최고 기술 등극

– 저전력 IoT 전용 네트워크 로라(LoRa) 수상… 저용량 데이터 전송에 최적화
– 통신 모듈 전력 소모 최소화 해 IoT 기기를 수년 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높이 평가

SK텔레콤은 20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 18회 전파방송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자사의 저전력 IoT 전용망인 ‘로라(LoRa)’로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파방송 기술대상은 한 해 동안 국내 통신·방송 분야 산업체에서 개발한 우수한 기술을 선정하는 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시상한다. 사진은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오른쪽)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으로부터 대통령상을 받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의 IoT 전용망이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올 한해 통신·방송 분야 최고 기술로 등극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20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 18회 전파방송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자사의 저전력 IoT 전용망인 ‘로라(LoRa)’로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파방송 기술대상은 한 해 동안 국내 통신·방송 분야 산업체에서 개발한 우수한 기술을 선정하는 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시상한다.

SK텔레콤의 로라는 모니터링, 위치 확인, 기기 제어 등 저용량 데이터 전송에 최적화된 IoT 전용망이다. 통신 모듈의 전력 소모를 최소화해 배터리 수명을 늘려 IoT 기기를 수년 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또, 통신 모듈을 저렴한 비용으로 제작할 수 있어 IoT 생태계 확대에 기여한다는 점도 고려됐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로라 IoT 전국망을 구축했다. 특히, 비면허 대역을 활용해 수 Km까지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기지국과 네트워크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했다. SK텔레콤은 로라 네트워크 관련 기술 특허 33건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하이브리드 IoT 망을 완성해 저용량 IoT 서비스는 로라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는 LTE-M으로 네트워크를 제공 중이다. 또, 최근 LTE-M의 진화 기술인 LTE Cat.M1 개발 및 상용망 테스트에 성공하는 등 IoT 생태계 확산을 위한 기술 개발도 지속해 나가고 있다.

SK텔레콤은 현재까지 국내 1,200여 개 파트너社와 150여개 IoT 서비스를 개발해 이 중 40여 제품을 출시하며 국내 IoT 생태계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IoT 분야 벤처·스타트업이 기술 및 제품을 개발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SK텔레콤 IoT 오픈하우스’도 개소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전파방송 기술대상 수상은 그 동안 SK텔레콤이 쌓아온 IoT 분야의 기술력을 인정 받은 쾌거”라며, “Io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 고도화는 물론 국내외 파트너와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