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미래의 해양안전 솔루션 시연

–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에서 해양안전 통신 기술 활용해 동해상의 선박과 부산 벡스코 직접 영상 연결
– 클라우드 CCTV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 사고 시 선원/승객의 위치 및 탈출 여부 확인 가능한 ‘스마트 이스케이프’ 기술도 시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연근해 선박에서 활용할 수 있는 LTE 기반의 고속 무선통신 기술과 이를 바탕으로 해양안전을 강화하는 ICT 솔루션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26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에 통신/장비 업체 중 가장 넓은 70여㎡의 공간에 항해/해양안전 관련 핵심 통신장비 및 해양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고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한 솔루션을 시연했다.

* 대한민국 해양안전 엑스포 : 세월호 사고 이후 높아진 국민적 관심에 부응해 해양안전 문화를 확산하고 해양안전 산업의 육성을 위해 ‘15년부터 해양안전수산부를 중심으로 매년 개최 중

SK텔레콤은 선박 내 여러 장치들의 신호를 모아 내륙의 안전센터와 연결하는 장비(LTE 라우터) 및 서로 다른 성격의 네트워크 간 공유기술(RAN Sharing)을 활용하여, 동해상에 위치한 선박과 부산 벡스코 전시장을 동영상으로 직접 연결하는 해상 통신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기존 LTE의 통신 거리를 대폭 개선하여 최대 해상 100km까지 통신이 가능한 기술로, 해양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며, 지난 3월 통신 시험에 성공한 바 있다.

LTE 라우터는 선박 내의 해양장비 및 스마트폰과 유무선으로 연결하고, 내륙의 안전센터와는 LTE로 통신하는 장비로, 내장 안테나의 성능을 개선하여 전파 도달거리를 확대하였다.

RAN(Radio Access Network) Sharing 기술은 1개의 기지국에서 2개 서비스를 동시에 처리함으로써 주파수 혼선을 없애고 서로 다른 네트워크 간 연결이 가능토록 하는 기술로, 해양안전망을 성격이 다른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연동하는 데 활용된다.

해양안전 사고 시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탑승자들의 탈출 여부를 감지하는 ‘스마트 이스케이프(Escape)’ 솔루션도 선보였다. ‘스마트 이스케이프’는 선박 내에 클라우드 기반 CCTV를 설치하여 원격지에서 현장 상황을 실시간 파악하고, 선원/승객들의 태그(Tag) 위치 확인을 통해 사고 시 보다 신속하고 안전한 구조가 가능토록 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또한, 잠수함 시뮬레이터를 타고 바다 속을 탐험하는 체험공간도 마련했다. 잠수함 안에서는 360도 VR 영상을 통해 첨단 통신 네트워크, 홀로그램 통신, 해저 내비게이션 등 미래 통신기술을 흥미롭게 경험할 수 있다.

그룹 간 동시통화 솔루션인 그룹통신기술(GCSE)도 시연했다. 그룹통신기술은 LTE 기반으로 대용량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대규모 사용자에게 일괄 전송하는 기술로, 사고 시 관련 기관과의 정보 공유, 사고 전파, 출동, 구조까지의 일사불란한 대응이 가능토록 한다.

SK텔레콤은 이외에도 중소 협력업체와 함께 GPS위성을 이용해 전자해도(海圖) 상에 선박의 위치/항로/속력 등의 항해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통신장비, 위치 발신형 구명조끼, 어망의 위치를 확인하는 전자어망부이 등을 전시했다.

SK텔레콤 심상수 Network Biz 지원그룹장은 “해양안전의 상황에 맞게 통신거리 확대, 신속하고 안전한 구조 솔루션 등 ICT 기술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전문 해양통신장비 제조사와의 협력을 강화하여 글로벌 수준의 해양통신기술을 확보하고 한국형 e-Navigation* 기술을 해외시장에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e-Navigation : ICT 기술 및 전자해도(海圖)를 활용한 차세대 해양안전 종합관리체계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