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T맵으로 안전운전하고 보험료 할인 받자!

– 28일 T맵 4.6버전 출시하며 주행 데이터 쌓아주는 ‘운전습관’ 메뉴 신설
– 동부화재는 ‘운전습관’ 주행 데이터 기반 안전운전자 대상 자동차 보험료 할인 해주는 ‘smarT-UBI 안전운전 특약’ 출시
– 운전점수와 순위 시각화 통해 T맵 사용자들의 안전운전 · 경제운전 · 친환경 운전 유도 기대

‘국내 최고의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이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지킴이로 거듭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국내 최대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T맵(T map)’ 사용자들의 안전운전을 돕기 위해 신규 메뉴 ‘운전습관’을 추가한 ‘T맵 4.6버전’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동부화재(대표이사 사장 김정남, www.idongbu.com)는 T맵의 ‘운전습관’ 주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세계 최초 내비게이션 연계 보험상품인 ‘smarT-UBI(Usage Based Insurance, 사용 기반의 보험) 안전운전 특약’을 이날 출시했다.

‘운전습관’은 T맵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에게 사용자 본인의 평소 주행습관을 점수화하고, 이를 다른 운전자들과 비교해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친환경적인 주행습관을 갖는데 도움을 주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메뉴이다.

이와 연계되는 ‘smarT-UBI 안전운전 특약’은 T맵 사용자들이 ‘운전습관’ 메뉴 동의 후 500km 이상의 주행기록을 토대로, 일정 점수(100점 만점에 61점)를 넘길 경우, 특약 가입 시 5%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신개념 서비스이다.

또한, ‘smarT-UBI안전운전 특약’ 가입 시점에 주행거리가 500km 미만인 경우에도 나중 500km에 도달했을 때 기준 점수를 넘기면 보험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현재 안전운전 점수가 없더라도 동부화재 자동차 보험을 먼저 가입하고, 2개월 후 안전점수가 달성되면 잔여기간인 10개월간의 보험료 가운데 5%를 할인 받을 수 있다.

현재 사용자의 평소 주행 습관과 보험을 연계하는 상품으로 미국과 영국 등에서 차량 내에 ‘OBD*’ 장비를 설치하거나 보험사 어플리케이션 기반의 GPS 정보를 활용하는 방식 등이 쓰이고 있지만, OBD 장비의 더딘 확산과 보험사 어플리케이션 미사용 등의 문제로 인해 관심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 On-board diagnostics : 차량에 부착해 자동차의 주행 데이터를 자동으로 저장하는 장치

T맵의 ‘운전습관’ 메뉴는 고객의 약관동의 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이후 T맵 사용 시 자동으로 주행 데이터가 쌓이며 운전자 본인의 안전운전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안전운전 점수는 ▲속도준수 ▲여유가속 ▲안전감속의 3가지 주요 항목에 대한 점수를 반영한다.

T맵 ‘운전습관’ 메뉴 화면 예시

이 밖에 SK텔레콤은 T맵 사용자가 본인의 안전운전 점수를 확인하는 수준을 넘어 주변 운전자들과 비교해본 본인의 운전 습관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전체  ‘운전습관’ 이용고객 가운데 사용자 본인의 순위를 확인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운전습관’ 메뉴를 새롭게 더한 T맵 4.6버전을 티스토어를 통해 오늘(4/28)부터 SK텔레콤 고객들에게 제공하며, 타사 고객들에겐 오는 5월 중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의 앱스토어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동부화재는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자동차를 몰기 전 습관적으로 내비게이션을 작동시키는 상황인 만큼 이동통신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의 자연스러운 ‘T맵 운전습관’ 메뉴 및 ‘smarT-UBI 안전운전 특약’ 활용을 기대하고 있다.

동부화재 ‘smarT-UBI 안전운전 특약’ 화면 예시

‘smarT-UBI 안전운전 특약’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운전자가 실제로 해당 보험에 가입하려면, 화면 하단의 ‘자동차 보험 할인 정보’ 파트에서 ‘자세히 보기’ 부분을 선택하면 된다.

SK텔레콤의 주행 관련 데이터는 T맵 서버에서 강력한 암호화 모듈을 통해 안전하게 보관되며, 동부화재는 고객의 할인 요청 시 SK텔레콤에 유효한 안전운전 점수인지 여부만을 확인할 수 있다.

동부화재의 박영식 신사업마케팅본부장은 “고객의 불편을 줄이고자 별도의 단말기를 장착하는 방법 대신 내비게이션 기반의 UBI보험을 기획했고, 국내 대표 내비게이션 T 맵과 함께 상품을 개발했다”며 “양사의 역량을 접목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첨단기술과 접목한 새로운 고객가치 발굴에 첫발을 내디뎠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이해열 T map사업본부장은 “T 맵의 ‘운전습관’은 운전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전을 할 수 있도록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주행 데이터를 보호하는 동시에 이를 기반으로 고객의 생활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개발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월 초당 재생 프레임 수를 3.5배 늘려 지도 품질을 부드럽고 끊김 없도록 개선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T맵 4.5버전을 발표하는 등 고객들의 사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