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앞선 VoLTE 기술, 해외에서 인정

– 18일(현지시각)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IMS Industry Awards’ 시상식에서 IMS 가상화 기술 부문 수상
– 세계 최초 VoLTE 상용화에 이어 IMS 가상화 최초 상용화에 대한 기술 리더쉽 국제적 인정받아

 


SK텔레콤이 IMS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선도적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다시 한번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18일(현지시간)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IMS 인더스트리 어워드(IMS Industry Awards, 이하 IIA)’ IMS 가상화 기술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IIA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IMS 월드 포럼(IMS World Forum)’에서 2010년부터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IMS 월드 포럼’은 올해 12회째를 맞이하는 IMS 분야의 최대 글로벌 컨퍼런스 및 전시회이다.

‘IMS(IP Multimedia System)’는 LTE기반의 음성/영상통화 서비스인 VoLTE를 제공하는 플랫폼 기술을 통칭하는 용어로, LTE와 같이 All-IP망에서 IP기반의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핵심적인 기술이다.

※ VoLTE(Voice over LTE) : 4세대 이동통신인 LTE망을 이용한 음성통화 서비스

이번 ‘IMS 가상화 기술’ 수상은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VoLTE 서비스 상용화 및 이통사간 VoLTE 서비스 연동에 이어, VoLTE 서비스 플랫폼인 IMS의 가상화 기술 역시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선도적 기술 리더쉽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또 SK텔레콤은 IMS 기반 가상화 기술을 활용해 급증하는 LTE음성 트래픽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하고, 고객들에게 최상의 음성 품질을 제공하고 있는 점이 이번 ‘IMS 가상화 기술’ 부문 수상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19일 IIA 시상식과 같이 개최된 IMS 월드 포럼에서 SK텔레콤은 기조 연설자로 초청돼 세계 최초 VoLTE 상용화부터 IMS 가상화 기술 개발 및 상용화까지의 경험을 발표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수상은 SK텔레콤의 앞선 네트워크 기술력과 서비스 제공 능력에 대한 국제적인 평가를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가상화 확대를 포함한 다양한 차별적 솔루션을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