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글로벌 어워드에서 ‘최우수 가상화 혁신’ 상 수상

–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 ‘T-MANO’, 글로벌 최우수 플랫폼으로 우뚝
– 지난 10월 ‘TechXLR8 Asia 어워드 이어 ‘T-MANO’로 2번째 글로벌 수상
– “가상화는 5G 상용화의 핵심기술… 세계 최고 수준의 가상화 환경 구축 앞장”

SK텔레콤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최우수 가상화 솔루션’ 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이 수상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글로벌 텔레콤 어워드(Global Telecoms Award)’에서 ‘최우수 가상화 혁신(Ground-breaking Virtualization Initiative)’ 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는 분야별 세계 최고의 통신사업자를 선정하는 행사로, 통신·IT 전문매체인 ‘텔레콤닷컴(Telecom Asia)’ 주관으로 열린다. ‘최우수 가상화 솔루션’ 상은 가상화 기반 통신 인프라 및 서비스 분야에서 한 해 동안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기업에게 수여된다.

SK 텔레콤은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T-MANO)’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지난 7월 LTE 상용망에 적용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을 구축한 것이 이번 수상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T-MANO’를 활용하면 장비 제조사에 관계 없이 네트워크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다.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 장비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 T-MANO(Management & Orchestration) : 가상화 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범용 서버와 소프트웨어 자원을 서비스에 따라 배분·관리하는 플랫폼

SK텔레콤은 ‘T-MANO’의 연동 규격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API 형태로 지난 7월부터 공개했다. 이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도 보다 쉽게 가상화 장비를 개발할 수 있어, 가상화 기술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T-MANO’로 2번째 글로벌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T-MANO’는 지난 10월‘TechXLR8 Asia 어워드’에서 가상화 기술을 선도하는 대표 가상화 플랫폼으로 선정된 바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글로벌 수상으로 SK텔레콤의 앞선 가상화 기술력을 재확인했다”며, “가상화는 5G 상용화를 위한 핵심기술인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가상화 환경을 구축하고 5G 상용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