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동탄신도시 힐스테이트에 ‘스마트홈’ 첫 적용

– SK텔레콤-현대건설, 지난 2월 스마트홈 사업협력 MoU체결 이후 6월 분양 예정인 동탄신도시 힐스테이트 단지 1,479세대에 스마트홈 첫 적용
– 모델하우스 오는 10일 개관… 입주예정자들 스마트홈 서비스 체험 가능해
– 스마트홈 앱 하나로 ▲홈네트워크 시스템 연동 및 가전기기 통합 제어 ▲아파트 출입 위한 IoT스마트패스 시스템 ▲택배 정보 및 엘리베이터 호출 서비스 ▲에너지 관리 서비스 등 제공
– 양사, 16년도 총 12개 분양 단지 12,000세대에 스마트홈 추가 공급 확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현대건설과 손잡고 6월 분양 예정인 동탄신도시 힐스테이트 아파트 1,479세대에 스마트홈 서비스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양사가 지난 2월 스마트홈 사업협력을 위한 MoU 체결 이후 실제 분양단지에 적용되는 첫 사례이며, 실제 입주는 2019년 2월 예정이다.

이에 SK텔레콤은 오는 10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면에 개관하는 모델하우스에 스마트홈 별도 부스를 설치하고, 입주 예정자들을 위해 제습기, 에어워셔, 공기청정기 등 스마트홈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2016년도 총 12개의 힐스테이트 분양 단지 12,000 세대에도 스마트홈 서비스를 추가 공급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힐스테이트 아파트 입주자들은 입주 시 제공되는 조명, 난방과 같은 다양한 빌트인 기기들은 물론, 본인이 구입한 냉장고,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의 스마트홈 연동 가전제품들을 하나의 스마트홈 앱(App.)을 통해 통합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힐스테이트에 적용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는 아파트 내 엘리베이터, 공용 출입문 등 여러 공공 시설과 연동되는 점이 큰 특징이다. 예를 들어, 입주자들은 스마트홈 앱을 통해 주차가능 위치나 내 차의 주차 위치 정보 등을 받을 수 있으며, 귀가 시에는 공동현관 출입문에 접근 시 ‘IoT스마트패스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폰 하나로 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엘리베이터가 자동으로 호출되는 등 주거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이뿐만 아니라, 일정기간 동안 집안의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량이 전혀 없을 경우 보호자 및 경비실에게 위험 알림을 전송해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한 부모나 독거노인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한 실버케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힐스테이트 입주자들은 날씨, 위치정보, 이동패턴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입주자의 외출 혹은 귀가를 인식하여 자동으로 조명, 난방 등이 On/Off되거나, 현관 카메라가 촬영한 사진을 통해 부재중 방문자를 확인할 수 있는 홈시큐리티 기능 등이 제공된다.

SK텔레콤 조영훈 Home사업본부장은 “스마트홈 서비스 출시 이후, 처음으로 아파트 분양 단지에 실제 적용된 사례인 만큼, 현대건설과 함께 오랜 시간 고민하여 국내 아파트 입주 고객들이 필요로 할 기능들을 엄선하여 반영했다.”며, “금번 동탄 힐스테이트를 시작으로 입주자에게 스마트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