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올해 말 5G 시험망 적용 장비 확보

– 분당 종합기술원에서 양사 연구진 모듈형 하드웨어 첫 적용 및 시연 성공
– 이동통신망 인프라 기능 단위 모듈로 분리, 서비스에 맞춰 재조합…5G 네트워크 효율성 최적화 평가
– 양사 ‘15년 MoU 체결 이후 공동 연구개발 결실…올해 말 5G 시험망 적용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에릭슨(Ericsson, CEO 한스 베스트베리)과 함께 5G 시험망 장비를 개발 완료하고 시연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시연된 장비는 ‘16년 말 구축될 예정인 5G 시험망에 적용돼  5G 시스템 성능 검증에 활용될 전망이다.

양사가 시연에 성공한 5G 시험용 장비는 CPU∙메모리∙디스크와 같은 구성요소들을 각각의 모듈 형태로 분리한 후, 제공 서비스에 맞춰 최적화해 조합하는 모듈 형태이다.

특히 모듈형 장비는 5G 초연결망에서 각기 다른 서비스가 요구하는 인프라 성능에 맞춰 자유자재로 하드웨어를 변경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네트워크망의 효율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는 평가다.

이번 시연을 위해 양사는 2015년 1월 5G 무선전송, 이동통신망 인프라 등 5G 기술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몇 차례 한국과 스웨덴을 오가며 5G 통신장비 구조 혁신을 위한 연구 개발을 지속해왔다.

5G 모듈형 장비를 사용하면 개인화 서비스를 위한 초소형 서버부터 대용량 처리를 지원하기 위한 초대형 서버까지 지원 가능하며, 모듈 단위의 서버 업그레이드를 통해 망 인프라의 효율적인 업그레이드도 쉽게 할 수 있다.

또 최근 전세계 ICT기업들이 OCP(Open Compute Project)나 TIP(Telco Infra Project)와 같은 워킹 그룹을 중심으로 5G 가상화 인프라 플랫폼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서, 이를 위한 핵심 장비 개발에 성공함에 따라 5G 구축에 한발 더 다가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릭슨 울프 에발손(Ulf Ewaldsson)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이번 기술을 에릭슨 장비(HDS8000)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하고 시연에 성공해 기쁘다”며 “앞으로 에릭슨은 SK텔레콤과 함께 5G 상용화까지 5G망 기술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신규 서비스를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맞춤형 가상화 기술이 필수”라며 “네트워크 슬라이싱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이번 시연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5G신규 서비스들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말까지 양사는 5G 단말, 무선전송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5G 시험망을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 유선과 무선을 아우르는 5G 시스템에 대한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