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설 연휴 트래픽 폭주 대비 ‘이상 무’

– 설 특별 소통 대책 발표 ••• 2월 17일부터 22일까지 특별소통 상황실 운영
– 용량 증설, 트래픽 분산 및 이동기지국 배치 등 설 연휴기간 소통 준비 완료

SK텔레콤(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설날 연휴를 맞아 2월17일(화)부터 22일(일)까지 6일간 특별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기지국 용량을 증설하는 등 설 연휴를 맞아 급증하는 이동통신 트래픽 수용을 위한 ‘특별 소통 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설 연휴가 실질적으로 시작된 17일 오후에 트래픽이 몰리며 시도호 기준으로 평일 대비 7.2%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LTE 데이터의 경우 설 당일인 19일 평일 대비 20.8%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설 당일 고속도로/국도 등 정체구간을 중심으로 평시 대비 500% 이상 트래픽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해당 지역의 시스템 용량을 평시 대비 최대 2~3배 추가 증설하고, 트래픽 분산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연휴기간 T맵 사용량이 평소 대비 99%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이를 대비해 용량을 증설하고, 고속도로 나들목, 분기점 및 주요 휴게소 등 상습 병목 정체 구간 위주로 이동기지국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설 연휴(2/17~23)에 ‘Btv 모바일, 월정액(LTE52 요금제 이상) 고객 대상 LTE 데이터 무료 제공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인 만큼 LTE 서비스 트래픽 증가에 대비한 시스템을 추가 설치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설 연휴를 틈타 발생 가능한 ‘설 선물’, ‘설 안부인사’ 사칭 스미싱 문제의 예방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스미싱 메시지에 대비하기 위해 문자 메시지 패턴으로 스미싱 여부를 판단하는 스마트 아이(Smart-Eye) 시스템을 통해 스미싱 문자를 신속히 탐지해 자사 고객 보호에 나선다.

SK텔레콤이 설 연휴 기간 동안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특별 관리하는 지역은 고속도로/국도 외 공원묘지, 대형마트, 터미널 등 9천175국소며, 6일간 총 2천73명의 직원들이 특별관리를 위해 투입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