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전 세계 과학 꿈나무, SK텔레콤 스마트로봇 교실에서 노벨상 꿈꾼다

– SK텔레콤 스마트로봇, MWC 과학 꿈나무 교육 프로그램에 공식 초청받아
– 세계 각국의 8~15세 예비 과학자 25명, 아띠 활용해 로봇S/W 제작 실습
– SK텔레콤의 ‘스마트로봇 교실’ 교육 효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

세계 각국의 과학 꿈나무 25명이 MWC 현장에서 SK텔레콤의 스마트로봇 ‘아띠’와 ‘알버트’를 만나 노벨 과학상의 꿈을 키운다.
SK텔레콤(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MWC 2015’ 현장 프로그램으로 열리는 ‘모바일 탐험대(Mobile Explorers Club)’ 교실에 GSMA(세계 이동통신사업자 협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세계 각 국의 과학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실습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8~15세의 다국적 어린이 25명은 SK텔레콤의 스마트로봇 ‘아띠’와 ‘알버트’를 활용한 놀이 학습을 통해 스마트로봇의 작동 원리를 배우고 실제 ‘명령-실행’이 되는 프로그램을 제작한다.
‘모바일 탐험대’ 과정은, 과학 꿈나무들이 모바일 기술에 대한 이해도와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GSMA가 실시하는 MWC 공식 현장 프로그램 중 하나로서 전시 기간 내내 운영된다. 스마트로봇 프로그래밍 이외에도, ‘아이디어 개발’ ‘제품 디자인’ 등의 교과 과정도 포함된다. 참여 기업 중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이 유일하며, 현지 바르셀로나 대학교(Universitat de Barcelona)도 공동 참여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SK텔레콤의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교육이 학생들의 문제해결 능력과 논리력, 창의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SK텔레콤은 이를 계기로 향후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013년 10월부터 국내 40여 개 초등학교 및 스페인, 대만 등 해외에서도 스마트로봇 ‘아띠’와 ‘알버트’를 활용한 소프트웨어 개발 교육인 ‘코딩 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코딩스쿨이 MWC주관 기관인 GSMA에서 초청을 받은 것은 SK텔레콤의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의 경쟁력이 국제적으로 입증받은 것”이라며 “향후 국내•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기회 확대 및 코딩스쿨의 해외 진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