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노키아, 5G 협력 강화

– 양사 고위 임원 만나 5G 시범 서비스 및 상용화 기술 협력 합의
– 양자암호 통신 기술 개발 및 상용화 협력 가속화
– “노키아 등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5G 에코시스템 강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글로벌 통신 장비 제조업체 노키아(Nokia, CEO 라지브 수리, www.nokia.com)와 5G 시범 서비스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 강종렬 SK텔레콤 인프라부문장, 노키아 라지브 수리 CEO 등 양사 고위 임원은 이날 만나 5G 시대의 핵심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대용량 다중 안테나 및 초고주파 기술과 이를 접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사는 이 날 양자암호 통신 기술 개발 협력도 가속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7’에서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퀀텀 전송 시스템’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합의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올해 2월 글로벌 통신사 및 장비 제조사 20여 곳과 함께 5G 네트워크 구조 혁신 및 표준 작업 가속화를 3GPP에 공동 제안하는 등 5G 조기 표준화를 위해 협력해 가고 있다. 또, 양사는 지난해 2월 20Gbps 급 5G 기지국을 개발해 ‘MWC 2016’에서 시연했으며, 올해 6월에는 국내 최초 3.5GHz 주파수 대역 5G 기지국 개발과 시연에 성공하는 등 기술 협력도 긴밀하게 이어 나가고 있다.

SK텔레콤 강종렬 인프라부문장은 “5G 기술력 향상과 표준화에 앞장 서 SK텔레콤의 글로벌 5G 리더십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노키아를 비롯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를 통해 5G 에코시스템 구축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