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노키아, 5G 협력 강화

– 양사 고위 임원 만나 5G 시범 서비스 및 상용화 기술 협력 합의
– 양자암호 통신 기술 개발 및 상용화 협력 가속화
– “노키아 등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5G 에코시스템 강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글로벌 통신 장비 제조업체 노키아(Nokia, CEO 라지브 수리, www.nokia.com)와 5G 시범 서비스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 강종렬 SK텔레콤 인프라부문장, 노키아 라지브 수리 CEO 등 양사 고위 임원은 이날 만나 5G 시대의 핵심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대용량 다중 안테나 및 초고주파 기술과 이를 접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사는 이 날 양자암호 통신 기술 개발 협력도 가속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7’에서 「양자암호통신」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퀀텀 전송 시스템’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합의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올해 2월 글로벌 통신사 및 장비 제조사 20여 곳과 함께 5G 네트워크 구조 혁신 및 표준 작업 가속화를 3GPP에 공동 제안하는 등 5G 조기 표준화를 위해 협력해 가고 있다. 또, 양사는 올해 6월에는 국내 최초 3.5GHz 주파수 대역 5G 기지국 개발과 시연에 성공하는 등 기술 협력도 긴밀하게 이어 나가고 있다.

SK텔레콤 강종렬 인프라부문장은 “5G 기술력 향상과 표준화에 앞장 서 SK텔레콤의 글로벌 5G 리더십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노키아를 비롯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를 통해 5G 에코시스템 구축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