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인공지능 친구 ‘누구’, 찾아가는 음악회 열어

– AI 스피커 ‘누구’, 천사의 악기 ‘하프’ 연주단과 장애영유아 위한 음악회 열어
– 데뷔 20주년 맞은 세계적 하피스트 곽정 10년 장애영유아 지원에 ‘누구’ 동참
– 장애영유아 주거/의료/교육 공간에 ‘누구미니’ 설치 … 최신 ICT 체험 및 감성 교류 나누는 친구되길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경기 광주에 위치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장애영아원에서 AI 기기 ‘누구/누구미니’를 활용한 하프 음악회를 개최하고, 장애영유아들의 생활 공간에 ‘누구미니’를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음악회에는 총 4대의 하프가 동원돼 AI 스피커 ‘누구’와 아이들을 위한 공연을 열었다. 천사의 악기라 불리는 하프는 악기 자체가 아름답고 음색도 곱지만, 2미터에 달하는 크기 때문에 대규모 음악회에 가지 않으면 쉽게 볼 수 없다.

특히 AI스피커와의 협연이 주목 받았다. AI스피커는 곡/작곡가에 대한 설명은 물론이고, 직접 노래를 플레이하며 연주단과 합을 맞췄다. 노래는 모짜르트 작은별, 비발디 사계, 디즈니 주제가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노래를 신청 받았다.

연주 전에는 아이들이 처음 접한 AI 스피커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누구’로 농담을 들려주거나 나이를 물어보는 등 긴장된 분위기를 푸는 시간도 마련됐다.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한사랑장애영아원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운영하는 장애영유아시설로, 주거공간은 물론이고 의료, 재활치료, 통합교육을 지원한다. 집단활동실, 프로그램실 등 총 20여개 공간으로 이뤄져 있다.

SK텔레콤은 장애아동들이 이용하는 모든 공간에 ‘누구’와 ‘누구미니’를 체험할 수 있게 기증하며, 아이들이 인공지능을 접하고 감성적인 교류를 나눌 친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사랑장애영아원은 특별활동 시간에 ‘누구미니’를 활용할 계획이다. ‘누구/누구미니’는 ▲음악감상 ▲구연동화 ▲심심해 ▲감성대화 등 어린이 고객 특화 기능을 포함한 국내 최다인 30여 가지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연주를 맡은 사단법인 하피데이앙상블은 한국 유일의 하프 연주 단체로, 2016년 뉴욕 카네기홀에서 리사이틀을 개최하는 등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단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홍보사절단이자 하피데이앙상블의 음악감독 곽정은 1997년 세계적인 지휘자 주빈 메타가 이스라엘 필의 협연자로 직접 선정하며 데뷔한 국내 대표 아티스트다. 곽정은 데뷔 20주년 무대를 본인이 10여년간 후원하는 한사랑장애영아원으로 정했다.

SK텔레콤 이상호 AI사업단장은 “음악회와 최신 ICT를 접하기 힘든 어린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며, “AI 품질 경쟁력과 제공 서비스 확대를 통해 ‘삶의 동반자(Life Companion)’가 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