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동반성장지수 평가 5년 연속 최우수 등급 … ‘최우수 명예기업’

– 中企 해외 진출 · 금융·기술지원 확대 · 공정거래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선 결과
– 해외 판로 개척 지원으로 30여 협력사 500억원 추가 해외 실적 올려
– “개방과 협력 통한 New ICT 생태계 확대에 주력할 것”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6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선 공표 대상인 155개 기업 중 약 16%인 25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 중 연속 5년 이상 최우수 등급을 받은 회사는 SK텔레콤, SK종합화학, 삼성전자(6년) 등 3개사 뿐이다.

SK텔레콤은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대기업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런 성과에 대해 SK텔레콤은 수 년간 동반성장 ‘최우수’ 평가에 안주하지 않고,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지원 ▲협력사 금융 및 기술 지원 확대 ▲공정 거래를 위한 제도 개선 등 New ICT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정성 있게 펼쳐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SK텔레콤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수출지원 사업, KOTRA와 해외 지사화 사업 등을 추진해 중소 협력사의 해외 판로 개척에 노력해왔다. SK텔레콤의 지원을 통해 30여 협력사는 지난해 해외에서 약 500억원 규모의 추가 실적을 올렸다.

SK텔레콤은 IoT 개발 모듈 10만개 및 T오픈랩 등 기술 개발 인프라 무상 지원, 특허 무상 공개, 동반성장펀드·민관공동투자 등 기술 및 금융 지원도 중소협력사와 스타트업에 점진적으로 확대해왔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중소협력사 거래 건에 대한 ▲공정거래법 준수 여부 사전 심의 · 사후 검증하는 절차 ▲협력사의 기술·자료 보호 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하고, ▲대금지급 절차 개선 등 내부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동반성장 기틀을 더욱 탄탄하게 마련했다.

SK텔레콤 동반성장 프로그램의 효과는 협력사 성과로 확인됐다. ㈜이노와이어리스 정종태 대표는 “SK텔레콤이 글로벌 통신사와 연결해주는 등 해외 판로 개척에 적극적인 도움을 줘, 지난해 30억원의 해외 매출을 추가로 올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의 이준원 대표는 “SK텔레콤이 IoT모듈을 적기에 무상 공급하고, IoT 사업을 위한 개발공간을 마련해줘 IoT사업을 보다 쉽게 확장할 수 있었다”며, “한국 시장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도 고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김동섭 SCM실장은 “2003년부터 동반성장 전담 조직을 두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환경 조성에 오랜 기간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개방과 협력을 바탕으로New ICT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