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엔비디아, ‘인공지능 해카톤’ 개최

–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8월 26~27일 무박 2일 개최…6월 2일~30일 신청
– SK텔레콤 ‘T API’와 엔비디아 ‘젯슨 TX2’보드 활용,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
– 수상팀은 제품 개발 위한 공간 ∙ 장비 ∙ 기술 등 사업화 지원 받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NVIDIA)와 함께 국내 인공지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오는 8월 26~27일 ‘제 3회 T해카톤(Hack-A-Thon)’ 대회를 개최한다.

2015년 이후 3회째를 맞은 올해 ‘T해카톤’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IoT에서 인공지능까지 주제를 확대했다는 점이다.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진행될 이번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SK텔레콤의 ‘T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와 IoT 플랫폼 ‘ThingPlug’를 활용해, 인공지능과 IoT를 결합한 혁신적 아이디어와 시제품 개발 경쟁을 벌이게 된다.

특히, 개발자들이 ‘T API’를 활용해 위치 측위 등 통신 기능에도 손쉽게 접근할 수 있어 위치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 등 편리한 서비스 개발도 기대된다.

참가자에게는 엔비디아의 ‘젯슨(Jetson)TX2’가 지급된다. ‘젯슨(Jetson)TX2’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소형 슈퍼컴퓨터 보드로 딥러닝(Deep Learning) 등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장비다.

또, SK텔레콤은 대회 기간 동안 3D 프린터, 3D 스캐너 등이 구비되어 있는 이동형 시제품 제작소 ‘팹트럭(Fab Truck)’도 함께 제공한다.

참가 신청은 SK텔레콤 ‘T디벨로퍼스’ 홈페이지 (http://developers.sktelecom.com) 에서 6월 2일부터 30일까지 할 수 있다. 신청자 중 15개팀 70명이 선발된다.

SK텔레콤의 ‘T해카톤’은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데 적극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사업화를 원하는 수상팀에게 자사의 대표적 상생 프로그램 ‘T open lab (T오픈랩)’을 통해 제품 개발에 필요한 공간과 장비∙기술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