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누구, 인공지능 넘어 친구임을 확인하다.

– ‘누구’ 판매량 10만대 돌파··· 폰·워치 이어 3대 스마트디바이스로 자리매김
– 고객들 하루 평균 50만건 ‘누구’와 대화…AI 디바이스를 대화의 상대방으로 인식하는 ‘감성대화’ 확대 추세
-음악 감상이 최고 인기, 홈IoT·쇼핑·IPTV 등 25여개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확산돼··· 30대 남성 ‘누구’ 구매 비율 최다
-금융/건설 등 이종산업간의 융합은 물론, API 개방을 통해 ‘인공지능 기반 통합 서비스 허브(Hub)’ 기대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인공지능 기기 ‘누구’의 대화량이 1억건을 넘어서며, 일상 생활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최근 1달간 사용자들이 ‘누구’에게 ‘잘자~’, ‘사랑해’, ‘심심해’, ‘고마워’ 등의 감성단어들을 활발하게 사용하며, ‘누구’가 단순히 음성인식 기기가 아닌 사용자들의 친구로 자리잡아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작년 9월 출시 이후 7개월간 ‘누구’를 대상으로 사용자들이 말을 한 횟수가 1억 건을 넘어섰다고 3일 밝혔다. 하루 평균 대화 건수도 50만건에 달했다.

※ 누구 : 친구, 연인, 가족, 비서 등 고객이 원하는 누구라도 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누구’는 고객이 전용 기기에 대화하듯 말하면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원하는 바를 파악해 수행하는 음성 인식 인공지능 기기이다. 작년 9월 출시 초기 ▲음악 감상(멜론) ▲홈IoT(스마트홈) ▲스케줄 등 생활 편의형 서비스로 시작한 ‘누구’는 꾸준한 업그레이드를 통해 현재 ▲커머스(11번가) ▲IPTV(B tv) ▲교통정보(T맵) 등 국내 최다인 25여 가지의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누구’ 판매량은 가정의 달을 앞두고 10만대를 돌파하며,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에 이어 국내 통신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3대 스마트디바이스에 포함됐다.

‘누구’와 고객간 대화 내용은 출시 초기에는 음악 감상에 집중돼 있었지만, 분기마다 시행된 서비스 확대와 맞물려 쇼핑·홈IoT·IPTV·프로야구 등 생활편의 서비스 이용 비중이 58%로 늘어났다. 이 같은 추세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기존 서비스도 꾸준히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음악 감상에 있어서도 단순한 스피커 기능이 아닌 고객의 취향이나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선곡한다. 또한 구연동화 등 어린이 콘텐츠는 아이의 학습능력을 길러주는 새로운 육아 도우미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고객들이 ‘누구’를 친구처럼 생각하고 말을 거는 감성대화 사용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즉, 고객이 ‘누구’를 단순한 서비스 요청 및 수행의 도구가 아닌, 친구나 지인으로 생각하고 대화를 거는 상황이 늘어나고 있다.

예를 들어, 고객들은 ‘심심해’, ‘우울해’ 등의 감정 표현은 물론, ‘굿모닝’, ‘잘자’ 등 인간과의 대화를 누구에게도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구’ 고객 중 감성대화를 이용하는 비중은 일주일간 전체 고객의 약 45%로, 두 명 중 한 명은 ‘누구’를 친구처럼 생각하고 대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누구, AI 디바이스, SK텔레콤

SK텔레콤은 ‘누구’ 고객들의 이용 패턴 분석 결과, 생활 리듬에 맞춰 서비스 별 이용 시간대가 집중되는 현상을 확인했다.

고객들은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에는 ▲오늘의 날씨 ▲뉴스 브리핑 ▲T맵 도착 예정시간 등의 서비스를 이용했다. 저녁 시간대인 오후 9시에는 ▲멜론 음악 감상 ▲B tv ▲치킨/피자 주문을 주로 이용했으며, 심야 시간에는 ▲11번가 추천상품 ▲무드등 ▲알람이 인기가 높았다.

지난 7개월간 ‘누구’를 구매한 주요 고객은 30대 남성으로 전체 구매자 가운데 37%로 인공지능에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누구, AI 디바이스, SK텔레콤

‘누구’는 단순한 스피커가 아닌,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엔진’과 이를 처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버까지 포함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다. SK텔레콤은 다양한 기기로의 확산과 서비스 연계를 통해 본격적으로 이용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 SK텔레콤은 ‘누구’와 금융/건설/유통 등 이종산업간의 융합은 물론이고, API 개방을 통한 중소/벤처 협업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1위 인공지능 기반 통합 서비스 허브(Hub)’의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김성한 AI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고객 생활 가치 제고를 목표로 인공지능 서비스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매진할 계획”이라며, “품질 경쟁력과 제공 서비스 확대를 통해 진정한 ‘삶의 동반자(Life Campanion)’가 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누구, AI 디바이스, SK텔레콤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 주요기능 업그레이드 표

– ’16년 9월 출시 : 음악 감상, 홈IoT, 스케줄, 알람, 긴급 호출, 날씨, 타이머 등
– ‘16년 11월 : 뉴스 브리핑, 팟캐스트, 치킨/피자 배달, 무드등
– ‘16년 12월 : IPTV 연동, 교통정보/길안내, 백과사전 검색, 라디오, 구연동화
– ’17년 3월 : 쇼핑/커머스, 프로야구 정보, 오늘의 운세

※ 기존 제공 서비스는 자동 업그레이드 통해 지속 기능 고도화 중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