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가상화 기반 5G 진화 선도

– 글로벌 5G 진화 비전 제시하며, ‘5G 포럼’ 의장사 역할 성공적 수행
– 8일부터 ‘SDN/NFV 포럼’ 의장사로서 5G 핵심 기술 개발 및 표준화 주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5G 기술 발전 및 생태계 조성 등 지난 4년 간의 ‘5G 포럼’ 의장사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8일부터 ‘SDN/NFV 포럼’의장사로 선임돼 가상화 기반의 5G 시대 진화를 선도한다.

SK텔레콤은 2013년부터 5G 포럼을 이끌며, 국내 산∙학∙연 및 해외 사업자와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등 5G 생태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기틀을 닦았다. 5G 시대로의 진화 방향성을 제시하는 ‘5G 백서’ 발간, 글로벌 5G 협의체와의 기술 교류회 개최 등을 통해 국가마다 달리 정의하고 있던 5G에 대한 비전과 핵심기술, 서비스 등을 정립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의장사로 선출된 ‘SDN/NFV 포럼’은 5G 등 국내 ICT 발전을 위해 가상화 기술 기반SDN/NFV 공통 프레임워크를 제시하고, 미래 ICT 융합 기술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지난 2014년에 설립된 산업체와 공공연구기관의 협의체다.

* 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 네트워크 장비의 전달/제어 계층을 분리해 한 곳에 집적함으로써 운용을 효율화하는 기술

* NFV (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 통신 시스템에 가상화 기술을 적용하여, 기존의 H/W 기반 서비스 기능을 S/W로 구현, 제공하는 기술

가상화는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설치해야 할 하드웨어 장비를 소프트웨어 형태로 범용 서버에 설치하는 기술이며,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SK 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지난 2015년 가상화 LTE 교환기, 가상화된 네트워크의 기능 관리를 위한 국제 표준 시스템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를 상용화하는 등 가상화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선도해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 2016년 IMS Industry Awards에서 수여하는 IMS 가상화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

* IMS(IP Multimedia System) Industry Awards : IMS는 LTE 기반의 음성/영상통화 서비스인 Volte를 제공하는 플랫폼 기술을 통칭하며, IMS Industry Awards는 IMS분야의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사업자에게 수여하는 상

SK텔레콤은 ‘SDN/NFV 포럼’ 의장사로서 ‘개방∙협업’ 기반의 차세대 ICT 기술 선도 및 생태계 육성에 한층 더 앞장설 계획이다. 가상화 기반의 핵심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주도해 5G상용화 시기를 앞당겨, 고객들이 보다 빨리 UHD 서비스, AR∙VR 서비스 등 5G 기반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DN/NFV 포럼’ 의장으로 선임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차세대 ICT 분야의 핵심 기술인 가상화 기술 활성화에 이바지해 온 SK텔레콤이 SDN/NFV 포럼 의장사에 선출되는 것은 의미 있는 결과”라며 “향후 5G 를 포함한 차세대 통신 기술이 가상화를 기반으로 진화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ICT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