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패기 있게 도전해 New ICT 주역 돼 달라” 당부

– 23일 ‘CEO-신입 구성원과의 대화’ 시간 가져…비전과 경영 철학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
– 신입 사원으로서의 마음가짐 · SK텔레콤이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 나눠

“패기를 바탕으로 한 끈질긴 도전으로 New ICT의 주역이 되어 달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신입 구성원들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박정호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SK텔레콤群 신입 구성원 91명이 참석한 가운데‘CEO-신입 구성원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신입 구성원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실시된 ‘CEO-신입 구성원과의 대화’는 CEO가 직접 신입 구성원과 만나 SK텔레콤의 비전과 경영 철학을 공유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다. 이날 행사에는 박정호 사장 외에도 SK브로드밴드 이형희 사장, SK텔링크 윤원영 대표 등 관계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정호 사장은 신입 구성원들에게 “패기를 가지고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지속하다 보면 여러분들이 New ICT 생태계의 주역으로 우뚝 서는 날이 올 것으로 믿는다”고 격려했다.

이어 박 사장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후배들에게 “일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스스로의 마음가짐과 열정”이라고 강조하고 “끊임없는 질문을 통해 일의 목적과 본질을 탐구하는 열정을 잊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지는 CEO-신입 구성원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 박 사장과 신입 구성원들은 신입 사원으로서의 마음가짐, 난관 극복 방법,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기 위해 SK텔레콤이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SK텔레콤 29기 신입 구성원 이태훈 매니저는 “사장님의 격려와 조언을 직접 듣다 보니 우리 신입 구성원들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확신이 생긴다”면서 “패기와 열정으로 NEW ICT 생태계 활성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