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눈길 닿는 곳이 생방송 화면이 된다

– SKT, MWC2017에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서비스 ‘360 Live VR’ 공개
– 머리 돌리면 화면도 이동…아이스하키 등 동계 스포츠 관람 ‘내 입맛대로’
– 적은 용량으로 더 선명한 화질 …실시간 모바일 스트리밍 지연 1/4로 단축
– 실감 음향의 3D 오디오 기술 적용…얼굴 방향 따라 좌우 측 소리크기 달라져
– 뉴 미디어 생태계 조성 위해 상반기 중 API 공개

시청자가 바라보는 곳이 화면이 되는 생방송 시대가 열린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오는 2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7’에서 초고화질 360 VR 생방송 서비스 ‘360 Live VR’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360 Live VR’은 360도 전방위 화면을 제공하는 생방송 플랫폼이다. 360도 화면을 동시에 제공하기 위해서는 총 6개 카메라 화면이 송출되어야 하기 때문에 필요한 전송 용량이 크다.‘360 Live VR’은 초고용량 무선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시대를 맞아 본격 활성화될 서비스로 기대되고 있다.

‘360 Live VR’ 시청자들은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UHD 화면이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 기기(HMD, Head Mounted Display)의 움직임 감지 센서(모션 트래커)에 따라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되기 때문이다. 방송 화면의 선택권이 방송사에서 시청자로 이동하게 된다.

예를 들어,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를 생방송으로 시청할 때 1위 선수를 중심으로 경기를 볼 수도 있지만 순위와 관계없이 우리나라 대표 선수를 따라가며 시청할 수도 있다.

아이스하키 경기도 공의 움직임을 쫓아 시청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마치 감독이 된 것처럼 전체적인 공격과 수비의 움직임을 파악하며 경기를 볼 수도 있다. 야구 경기를 시청할 때 시합은 안보고 치어리더만 바라보는 것도 가능하다.

· 더 선명한 화질을 더 적은 용량으로 전송… 실시간 스트리밍 지연 시간도 4분의 1로 단축

SK텔레콤은 ‘360 Live VR’을 공개하며 타사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장점 4가지를 내세웠다.

첫째, 차원이 다른 선명한 화질이다. 360 VR 화면 제공을 위해서는 전방위를 촬영하는 총 6개의 방송 카메라 화면을 정합해 붙여야 하는데, 접합 부분이 어긋나거나 뿌옇게 보이기 쉽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교한 화면 접합 기술을 자체 개발해 마치 하나의 카메라로 촬영한 듯한 선명한 화면을 제공한다. 또, 초당 60프레임을 제공해 타사 대비 화질 수준을 더욱 높였다.

둘째, 획기적으로 적은 전송 용량이다. 일반 방송의 경우 적어도 4Mbps로 전송되어야 하는데, 360 VR 방송은 4배 많은 16Mbps가 필요하다. SK텔레콤의 ‘360 Live VR’은 6Mbps만으로도 서비스할 수 있어 필요 전송 용량을 60% 이상 줄였다.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용량을 줄이는 원리는 ‘화질 분리’에 있다. 시청 중인 화면만 고화질로 제공하고, 보이지 않는 나머지 화면은 저화질로 전송하는 방식이다.

셋째, SK텔레콤은 실시간 모바일 스트리밍 지연 시간을 5초 이내로 단축했다. 이는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차세대 모바일 스트리밍 기술 덕분인데, 국제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활용되는 기존 기술을 적용할 경우 360 VR 등 모바일 생방송에는 20초 정도의 지연 시간이 발생한다.

마지막으로, 실감 음향 기술을 적용한 3D 오디오도 적용했다. 3D 오디오를 ‘360 Live VR’에 적용하면 시청자의 시선에 따라 변화하는 현장의 소리를 VR을 통해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아이스하키 경기를 정면으로 지켜보면 선수들이 움직이는 소리가 크게 들리지만,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려 관중석을 바라보면 경기하는 소리는 왼쪽에서만 크게 들리고 오른쪽은 관중석의 함성 소리가 더 크게 들린다.

‘360 Live VR’은 올해 상반기에 B2B시장에서 우선 상용화될 예정이며, 3D 오디오 기술 적용은 하반기 중 가능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New 미디어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상반기 중 API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PI가 공개되면 관련 장비를 구비할 경우 콘텐츠 제작사나 개인도 ‘360 Live VR’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MWC전시 현장을 직접 360 VR 카메라로 촬영해 Oksusu, 페이스북, 유투브 등을 통해 실시간 및 VoD로 제공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5G 시대에는 현장에 있는 듯한 실감형 방송이 본격 확산될 것”이라며, “다양한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한 뉴 미디어 생태계 확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