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 한국전기안전공사, IoT로 전기감전·화재 막는다

– IoT 전용망 활용해 전기설비 관제하는 ‘新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키로 합의
– 분전반에 IoT 모듈 설치해 전기안전 실시간 모니터링 ···사고 최소화 기대
– 전기안전 빅데이터 기반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공동 해외 진출도 협력키로

‘두꺼비집에 설치한 IoT 기기로 과전류와 과전압 등 전기안전 위협요소들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시대가 왔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과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이상권, 이하 KESCO)가 국민들의 보다 안전한 전기 사용을 위해 힘을 모은다.

SK텔레콤과 KESCO는 IoT전용망 ‘LoRa’를 활용해 전기화재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전기안전 데이터 기반의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한 상호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양사의 MoU는 IoT망을 통한 전기설비 관리를 통해 전기화재와 전기감전사고를 최소화해 국민들의 안전한 전기 사용을 돕는 ‘新전기안전관리체계’의 구축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양측은 ▲전기 설비의 안전관리를 위한 원격 감시 시스템 구축 ▲전기 안전 데이터 기술 기반의 지능형 전기화재 예측·예방 관리체계 구축 ▲취약가구 전기안전 환경 개선을 위한 IoT 기술 협력 등에 나선다.

특히, 주택의 경우 두꺼비집으로 흔히 부르는 분전반에 IoT 모듈을 설치해 과전압이나 과전류 등의 발생 시 실시간으로 관제센터 등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어 일반 가정이 쉽게 확인할 수 없는 전기 관련 안전사고의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양측은 보고 있다.

지난해 한국전기안전공사가 발표한 ‘2015년 전기재해 통계분석 조사’에 따르면 2015년 전기화재는 7,760건으로, 전체 화재사고 44,435건 가운데 무려 17.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기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36명, 부상자가 264명, 재산피해는 723억원에 달하는 등 인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전기화재의 예방과 신속한 감지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전기로 인한 감전사고도 사상자가 558명(사망 19명)에 이르는 등 사고의 예방을 위한 조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SK텔레콤 을지로 사옥에서 차인혁 SK텔레콤 IoT사업부문장, 황용현 KESCO 안전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체결식에서 양사는 전기 설비 안전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새로운 전기 안전 관리체계를 위한 적극적 협업을 다짐했다.

또한, 전기안전을 위한 IoT 도입은 한국의 전기안전 관리체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한다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양사는 밝혔다.

SK텔레콤과 KESCO는 우선 올해 3월까지 IoT 모듈이 탑재된 모니터링 장비를 개발하고, 울산지역 일반용 전기 설비 200대를 시작으로 전주 전통시장 등에 설치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시범사업을 통해 시스템·장비의 고도화 및 손쉬운 설치 및 운영을 위한 토탈 패키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양측은 또한 모아진 전기안전 데이터를 빅데이터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융합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향후 글로벌 시장으로 함께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합의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황용현 이사는 “전기화재는 재해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주기적인 관리를 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공사의 전기 안전 관리체계의 안전적 기반 마련은 물론 전기안전의 수준을 한층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oU가 올 초 밝힌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업종과 분야를 넘어선 New ICT 생태계 조성 차원에서도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 차인혁 IoT사업부문장은 “IoT와 빅데이터 등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적극 활용해, 공공재인 전기 분야의 안전 환경 개선을 도울 수 있게 됐다”며 “한국전기안전공사의 국내외 사업에 전문기업과 공동으로 진출해 ICT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