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가족고객 단말 구매 부담 획기적 경감 등 고객 혜택 강화방안 추가 발표

– T가족 포인트 : 가족의 단말 구매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파격 혜택
– 요금약정할인 반환금 폐지 : 단일 반환금제 도입으로 고객 반환금 부담 최소화
– 2G, 3G일반폰 최저 지원금 보장 : 일반폰 고객들을 위한 혜택 제공
– 추가 고객 혜택 강화 방안으로 연간 4천억 원 규모의 가계통신비 경감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실질적인 가계통신비 경감과 상품∙서비스 경쟁 선도를 위해 ▲ ’T가족 포인트’ 도입 ▲ 요금약정할인 반환금 폐지 ▲ 2G, 3G 일반폰 최저 지원금 보장 등 ‘고객 혜택 강화 방안’을 13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이번에 발표한 고객 혜택 강화 방안 추가 시행으로 연간 4천억 원의 가계통신비 경감에 따른 고객 편익 증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T가족 포인트’ 도입 … 연간 3천3백억 원 가계통신비 경감 혜택

우선, SK텔레콤은 가족형 결합상품에 가입한 고객에게 매월 포인트를 제공하고 이를 기기변경이나 단말기 A/S 비용 등에 사용할 수 있는 ‘T가족 포인트’ 프로그램을 11월 18일 도입한다.

‘T가족 포인트’는 가족형 결합상품에 가입한 2~5인의 가족에게 매월 최소 3천 에서 최대 2만5천(인당 1천5백~5천)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적립된 포인트는 가족 결합 고객 누구나 기기변경 시 단말기 구입 할인에 사용할 수 있다. 4인 가족의 경우 2년간 총 33만6천 포인트가 적립된다. 이는 기기변경 단말기 지원금과 중고 단말기 보상(T에코폰)을 더할 경우, 최신형 단말기 1대를 무료로 구입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T 가족 포인트로 단말기 A/S 비용, T월드 다이렉트에서 액세서리 구매, T 프리미엄 내 유료 콘텐츠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T가족 포인트는 SK텔레콤 가족형 결합상품 가입 고객이라면 누구나 별도 가입 절차 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가족끼리 포인트 공유와 합산 사용도 가능하다. 현재 가족 결합상품에 가입되어 있지 않은 고객도 2인 이상 휴대폰만 결합해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T가족 포인트 프로그램으로 고객들의 단말기 구입 비용이 획기적으로 감소하는 등, 연간 약 3천3백억 원의 가계통신비 경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T가족 포인트는 온가족무료[i][1], 온가족프리[ii][2], 온가족할인[iii][3] 등의 유무선 결합상품뿐만 아니라, 착한 가족할인[iv][4]까지 SK텔레콤의 모든 가족형 결합상품과 혜택을 중복 적용 받을 수 있다.

가족형 결합상품 가입 고객이 T가족 포인트 혜택을 중복 적용 받을 경우 4인 가족 기준으로 최대 172만6천원의 가계통신비 절감이 가능하다.

더불어, SK텔레콤의 가족형 결합상품 가입 고객은 2015년말까지 한도 없이 T멤버십을 사용할 수 있는 ‘무한멤버십[v][5]’혜택도 누릴 수 있다. 금번 혜택 강화로 기존 SK텔레콤 가족형 결합상품 가입 고객은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휴처에서 한도 없는 할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어 고객들의 실질적인 체감 혜택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금약정할인 반환금 폐지 … 단말 지원 반환금으로 단일화

SK텔레콤은 지난 10월23일 업계에서 유일하게 가입비를 전면 폐지하고, 단말 지원 반환금 부담을 줄인 ‘프리미엄 패스’를 출시한 데에 이어 오는 12월 1일부터 요금약정할인 반환금 폐지를 통해 고객 부담 최소화에 나선다.

현재는 고객이 불가피하게 해지하는 등 위약이 발생할 경우 단말 지원금과 요금약정할인에 따른 반환금이 부과되나, 이를 단말 지원 반환금으로 일원화하여 고객의 반환금 부담을 대폭 줄인다.

또한, SK텔레콤은 요금약정 할인 반환금 폐지를 10월 1일 단통법 시행일 이후 가입한 고객부터 소급 적용하여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G, 3G 일반폰 최저 지원금 보장 등 일반폰 고객들을 위한 혜택 제공

SK텔레콤은 일반폰 고객들이 대부분 35요금제 이하의 중저가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일반폰 구입시 최소 지원금을 보장하는 제도를 오는 1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과 11월초 각각 일반폰 ‘마스터2G/3G’와 2G 일반폰 ‘마스터 듀얼’을 출시했으며, 11월부터는 일반폰 데이터 요율(무선 네이트) 역시 콘텐츠 유형 상관없이 0.5KB 당 0.25원로 인하했다.

SK텔레콤은 제조사와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2G, 3G일반폰을 출시하는 한편, 일반폰 고객들을 위한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SK텔레콤은 통신시장의 건전한 변화 움직임에 맞춰 고객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임으로써 국내 1위 통신사업자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