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5G ‘대박’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 8월 26일까지 ‘T 디벨로퍼스’ 홈페이지에서 아이디어와 개발 2개 부문 참가 신청 받아
– 초고속∙초저지연 5G 네트워크 기반 위에서 가상현실∙사물인터넷∙인공지능 등 생활가치 혁신을 이뤄낼 다양한 서비스 아이디어 기대
– 서비스 개발 부문에서 입상한 중소/벤처기업에게 총 5억원의 개발비 지원

SK텔레콤이 제2의 ‘포켓몬 고’가 탄생할 수 있도록 개발자 및 벤처기업들의 5G 기술 기반의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국내 5G생태계 조성을 위해 세계적인 멀티 플랫폼 콘텐츠 엔진 개발 회사인 유니티(Unity) 코리아와 함께 ‘5G 실감미디어 & 융합서비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실감형 미디어와 지능형 융합서비스 등을 주요 주제로 하며, 두 영역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다.

※ 실감형 미디어 예시 :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 지능형 융합서비스 예시 : IoT, 헬스케어, 인공지능, 핀테크, 보안 등

참가희망자에게는 8월 8일 ‘5G기술과 응용사례 소개’ 및 ‘유니티(Unity) 엔진을 이용한 실감미디어 제작’ 무상교육이 제공되며, 공모전 참가자(팀)는 8월 26일까지 ‘T디벨로퍼스’ 홈페이지(https://developers.sktelecom.com)에 아이디어를 제출해야 한다.

또 참가자는 서면 검토와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9월 초 일반인∙대학생(아이디어부문) 3개팀, 개발회사 3개팀 등 최종 6개팀을 선발하게 된다. 최종 6개팀 중 개발회사 3개팀은 총 5억원의 개발비와 SK텔레콤의 코칭을 지원받아, 향후 6개월 동안 제품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필요시에는 SK텔레콤의 상생협력 프로그램과 연계를 통한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한다.

이번 공모전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주관하는 기가코리아* 사업의 후원을 받아 진행되며, 5G네트워크의 특징인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해 실생활에 새로운 가치 창출이 가능한 서비스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것이 목표다.

※ 기가코리아 사업 :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사업으로, 언제 어디서나 홀로그램 기반으로 개인별 상호작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기가급 (Gbps) 무선 네트워크, 대용량 컨텐츠 처리 및 서비스 플랫폼, 초다시점 및 홀로그래픽 단말, 홀로그램 실감형 콘텐츠 등 생태계 사슬 전반에 걸쳐 ICT산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사업

SK텔레콤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위한 ‘T real’, IoT를 위한 ‘씽플러그’(ThingPlug) 등 실감형 미디어 및 지능형 융합서비스 분야의 핵심 기술 R&D를 진행하고 있으며, 공모전에서 이러한 기술들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는 “이번 공모전은 개발자, 벤처기업뿐만 아니라 대학생과 일반인까지 참가할 수 있는 넓은 범위를 가진 만큼, 많은 참가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플랫폼 사업자로써 5G 네트워크 기반 위에 다양한 제품, 서비스들이 모일 수 있도록 관련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조성해 새로운 고객 가치 창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