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14년 3분기 실적 발표

– 매출 4조 3,675억원, 영업이익 5,366억원, 순이익 5,310억원
– LTE 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 5.9% 증가…LTE가입자 1600만 돌파
– 업계 최초 가입비 전면 폐지 결정 및 ‘무한멤버십’ 등 고객 혜택 제고 노력

※ 모든 경영실적 수치는 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 ‘연결재무제표’ 기준입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4년 3분기 매출 4조 3,675억 원, 영업이익 5,366억 원, 순이익 5,310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LTE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4%, 전년동기 대비 5.9% 증가했다. SK텔레콤 가입자 중 LTE 이용자는 9월 말 기준 1,600만 명을 돌파하며 전체 가입자의 57%를 넘어섰다. 연말까지 SK텔레콤 LTE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60%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7% 감소했다. 2분기는 영업정지에 따른 기저효과(base effect)로 1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116.4% 증가했으나, 3분기는 ‘가입비 인하’, ‘무한 멤버십’ 등 실질적 고객 혜택 강화 등에 따라 2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의 실적 호조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6.7% 증가한 5,31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8월 SK텔레콤은 기존 23,760원(VAT포함)이었던 가입비를 11,880원으로 50% 인하했으며, 업계 최초로 가입비 제도를 전면 폐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가입 시 부담하던 가입비 폐지로 약 920억원의 통신비 경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기존/장기 가입고객 혜택 강화에도 주력했다. SK텔레콤은 지난 3분기 VIP ∙ Gold 멤버십 등급 고객에게 멤버십 할인 한도를 무제한 제공하는 ‘무한 멤버십’ 프로모션을 진행했으며, 해외에서도 멤버십 혜택을 누릴 수 있는 ‘T멤버십 글로벌’을 론칭했다.

또한 결합상품 간 중복할인 혜택 시너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유무선 결합 상품인 ‘온가족 무료’ 혜택을 한층 강화했으며, 장애인 · 어르신 고객 대상 요금제를 다양화하고 혜택도 대폭 강화했다.

3분기 SK텔레콤은 미래 발전 방향의 화두로 제시했던 ‘ICT노믹스*’ 구현을 위해 앱세서리/보안 등을 포함한 IoT 솔루션 사업 추진 등 성장 전략을 지속 추진했다.
* ICT노믹스 : ICT가 삶의 전반에서 혁명적 변화를 촉발하게 한다는 새로운 형태의 경제 개념

아이리버 인수를 통해 앱세서리 분야의 중장기 방향성을 설정했으며, NSOK와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영상보안과 무인경비를 묶은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보안 관련 역량과 기술 확보도 병행했다.

SK텔레콤은 차별화된 ICT 역량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상품 및 연계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계획이며, 전통산업 융합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 황수철 재무관리실장은 “SK텔레콤은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확대하는 등 상품과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네트워크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ICT노믹스 시대에 맞는 고객가치 지향의 특화된 서비스를 통해 경쟁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