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스마트초록버튼’ 1만대 기부

– 국회, 경찰청 등과 어린이 안전 인프라 구축 위한 ‘어린이 안전 선언문’ 공동 발표
– SK텔레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후원 아동 1만명에 ‘스마트초록버튼’ 1만대 기부
– 향후 어린이•여성•노인 등 사회 약자 안전을 위한 ICT 기술 지원 및 공헌 강화

SK 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경찰청 등과 함께 ‘안전한 대한민국, 행복한 어린이!’ 행사를 열고, 어린이 안전을 지키기 위한 공동 선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SK텔레콤이 후원하고 강기윤 국회의원과 경찰청이 주최한 가운데, 한국안전연구원 주관으로 진행되었으며,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솔루션부문장과 강기윤 국회의원, 경찰청 홍익태 차장을 비롯해 한국안전연구원 신원부 원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과 후원 아동 및 학부모 등 약 120명이 참석했다.

SK텔레콤과 국회, 경찰청, 한국안전연구원은 행사에서 어린이 안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민관의 협력 의지를 담은 안전 선언문을 공동으로 공표했으며, ▲ 꼼꼼하고 철저한 예방, ▲ 어린이 안전을 위한 안전네트워크 공고화, ▲ 안심할 수 있는 스마트 환경, ▲ 안전 체크리스트 및 학교안전지수 도입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SK텔레콤의 지원으로 한국안전연구원이 8월부터 9월까지 한달 여간 진행한 7개 광역시도 초∙중학생 학부모 1,057명을 대상으로 한 안전 체감도 인식 등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도 발표되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특히 휴대용 스마트 기기가 위급시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자녀의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알았으면 좋겠으며, 아이가 갖고 다니는 스마트폰에 안전 관련 성능이 강화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이 높게 나타났다.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는 SK텔레콤의 긴급호출 서비스인 ‘스마트초록버튼’ 1 만대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하는 기증식이 진행됐다.

‘스마트초록버튼’ 서비스는 어린이나 여성 등 사용자가 위기 상황에서 스마트폰과 연동된 기기의 초록색 버튼 하나만 누르면 미리 지정한 보호자의 휴대전화에 긴급 응급호출(위치정보문자 및 알림)을 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응급호출을 받은 보호자는 사용자의 현장 상황음을 실시간으로 청취(통화)하면서 동시에 112 신고를 할 수 있게 함으로써, 사용자와 보호자, 경찰 간의 3자 연결로 신속한 초동 대응을 지원한다.

‘스마트초록버튼’ 외에도 SK텔레콤은 여성과 어린이, 노인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IC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9월 교육부와 함께 어린이들이 특정지역 진입 및 이탈 시 보호자에게 휴대전화의 문자로 알려주며, 실시간 위치정보까지 알려주는 안전 지킴이 서비스인 ‘U-안심알리미 서비스’에 관한 운영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또 자녀의 위치 실시간 확인 및 안심 존 설정 등 자녀의 안전을 관리할 수 있는 어린이 전용 단말 ‘T키즈폰’도 제공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솔루션부문장은 “최근 어린이 안전에 대한 우려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스마트초록버튼’을 통해 어린이 안전을 지키는 공익 활동에 기여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회와 정부의 안전 관련 정책에 적극 호응, ICT 기술을 활용한 사회 안전 인프라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