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해외 현지에서 LTE 컨설팅

– 27일부터 약 3개월간 타이완 주요 이통사인 ‘타이완모바일’社 3G/LTE 컨설팅
– 현지 직접 방문해 세계 최고 수준의 LTE 기술 및 고객 경험 관리 노하우 전수
– 올해에만 해외 5개국 이통사와 컨설팅 계약…”세계적인 ICT 기술력 입증”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7일부터 현지에서 타이완의 주요 이동통신사 ‘타이완모바일’에 3G 및 LTE 네트워크 컨설팅을 시작한다.

이번 ‘타이완모바일’과의 컨설팅은 작년 5월 진행된 LTE 전략 컨설팅에 뒤이은 것으로, 기존 컨설팅 결과에 만족한 ‘타이완모바일’이 SK텔레콤에 추가 컨설팅 계약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컨설팅은 27일부터 내년 2월 7일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된다.

SK텔레콤은 타이완 현지에 직접 통신 전문가들을 파견해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며, 보다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도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이완모바일’은 대만 시장 점유율 23.36% (‘14년9월 기준)의 통신 사업자로서 올해 6월부터 LTE서비스를 시작했다.

‘타이완모바일’은 세계 최고 수준의 SK 텔레콤 LTE 기술 및 고객 경험 관리 노하우를 도입해 타이완 이동통신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SK 텔레콤은 올해에만 타이완을 포함한 인도네시아 · 중국 · 말레이시아 · 몽골 등 5개국 이통사와 네트워크 컨설팅 계약을 맺었으며, 중동 · 남미지역에서도 추가 컨설팅 계약을 추진 중에 있다.

SK텔레콤 유지창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해외 이통사와의 잇따른 컨설팅 계약은 SK텔레콤의 세계적인 ICT 기술력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선도적 기술 개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올해 2월 ‘모바일 월드 콩크레스(MWC)’에서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 2014 최고 LTE 공헌상’ ▲4월 ‘텔레콤 아시아 어워즈’에서 ‘최우수 이동통신 사업자상’(3년 연속 수상) 등 글로벌 LTE 관련 어워즈를 석권하며 LTE 기술을 선도해나가는 통신사임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