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5G 드림팀’에 국내 이통사론 유일 참여

– 전세계 이통사-장비 제조사 15개사 모여 ‘5G 표준화’ 공동 협력체 결성… 국내 사업자 중 SK텔레콤 유일하게 합류, 5G 표준화 ‘급물살’ 전망
– ‘18년 3GPP 1차 5G 규격 제정 앞두고, 공동협력체 5G 표준화안 조율 및 조기 5G 상용화 시스템 구축 목표

해외 주요 이통사 및 제조업체 15개사가 모여 5G 표준화를 위한 공동 협력체를 만든 가운데, 국내에서는 SK텔레콤만이 참가해 향후 ‘5G’ 표준화 국제협력 과정에서 선도적 역할이 주목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AT&T∙도이치텔레콤∙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보다폰 등 글로벌 주요 이동 통신사 및 에릭슨∙노키아∙삼성∙화웨이∙인텔∙퀄컴∙LG 등 장비사들과 함께 5G 표준화를 위한 공동 협력체를 만들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이동통신관련 국제 공식 표준단체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가 2018년 1차 5G 규격 제정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데다, 전세계 주요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들이 5G 표준화를 위한 대규모 협의체를 처음 결성했다는 점에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 5G 협력체는 5G상용화 시스템의 규격 관점에서 ▲4G LTE포함 기존 네트워크 연동 및 ▲초기 5G상용화 시스템 규격과 이후 기술 진화 및 업그레이드 등 실제 시스템을 상용화하는데 필요한 규격에 대해 논의하고, 이 결과를 3GPP에 반영할 예정이다.

3GPP는 5G 표준화 관련,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핵심 요소기술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였으며, 단계별 규격 제정을 통해 2018년 까지 1차 규격을 완료할 예정이다. 3GPP에서 규격이 완료되면 이를 기반으로 5G 상용화가 시작된다.

향후 SK텔레콤은 5G 표준화 협력체에서 규격 제안 등 적극적인 활동을 벌인다는계획이며, 5G 표준화의 주도권을 잡아 5G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에릭슨∙노키아∙삼성 등 주요 장비 제조사들과 5G 관련 장비개발 및 요소 기술 등을 공동 개발해왔으며, 도이치텔레콤과는 지난 MWC’16에서 다양한 5G요소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5G 관련 활동을 벌여왔다.

또 개방형 플램폼 표준화단체인 OPNFV(Open Platform for NFV)는 최근 SK텔레콤∙AT&T∙도이치텔레콤∙차이나모바일 등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 및 제조사들로 이루어진 ‘가상화 플랫폼 자문단(End User Advisory Group : EUAG)을 발족하고, 개방형 가상화 기반 5G 연구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국내 유일하게 OPNFV EUAG에 합류하여 5G상용화 및 시스템 구축 기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OPNFV (Open Platform for NFV)’는 장비 벤더간 가상화 솔루션 구현 방식이 달라 생기는 호환성 문제를 해결하고 개방형 플랫폼 개발을 통한 5G포함 가상화 촉진 및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글로벌 ICT 및 통신업체를 중심으로 결성된 개방형 표준화 단체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5G의 성공적인 상용화와 상용화 이후 중장기 기술진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사업자 및 제조사의 협력이 필요하며, 다양한 협력체를 통한 규격 논의 및 합의가 필수”라며, “SK텔레콤은 5G규격 논의 포함 5G시범서비스, 상용화 관련하여 대한민국 선두 통신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