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친환경 신선식품 물류 솔루션 출시

– 심야전기 축냉기술 및 클라우드 기술 활용, 물류 차량 공회전 30% 이상 축소
– 홈플러스 온라인마트 물류차량에 시범 서비스 제공 후 대상 차량 확대 계획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클라우드 기술 기반으로 냉동/냉장차량의 식품 신선도 보존 성능을 강화하면서도 에너지 사용을 줄인 친환경 신선식품 물류 솔루션 ‘스마트 프레시X(Smart FreshX)’를 출시했다.

기존의 냉동/냉장차량은 엔진으로 냉동기가 구동되기 때문에 차량이 정차되어 있는 시간에도 엔진을 구동하여 공회전으로 인한 환경문제가 발생하였으나, 스마트 프레시X는 차량 운행 전 심야전기로 에너지를 저장하는 기술(PCM* 축냉기술)을 활용하여 저온을 유지하기 때문에 차량의 공회전을 없애 CO2와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

* PCM(Phase Change Materials) : 특정 온도에서 고체와 액체로 상태의 변화를 일으키며 열을 흡수/방출하는 물질로, 심야 전기로 PCM을 축냉하는 경제적인 시스템 구현

특히, PCM 축냉기술은 기존 물류차량 대비 냉동/냉장 온도 복원 능력을 50% 이상 개선*한 것으로,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물류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효율화 지원 사업인 ‘녹색물류 전환사업’에 선정된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여 물류차량의 공회전을 최대 30% 이상 축소할 수 있다.

온도 복원 능력 개선 : 교통안전공단의 성능 검증 결과, 냉동차량의 도어 개폐 후 저온 복원 시간이 기존 차량 대비 50% 이상 개선됨

스마트 프레시X는 또한 클라우드 서버를 활용하여 냉동차량의 온도, 위치, 도어개폐 여부, 비정상 상황 알림 등 실시간 데이터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으며, 고객사의 관리자는 온라인 및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냉동차량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온라인 쇼핑 증가와 함께 신선식품의 배송이 늘어나고, 경유차량의 미세먼지 배출이 사회문제화함에 따라 스마트 프레시X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최근 홈플러스 온라인마트 배송 차량에 스마트 프레시X를 시범 적용키로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효율성 및 에너지 절감 효과 검증을 바탕으로 모든 차량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또한 스마트 프레시X에 최단거리 배송경로 제공, 물류센터의 냉동/냉장 시스템 개선 등을 포함한 통합 물류 에너지 절감 솔루션으로 추가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권송IoT솔루션부문장은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 프레시X는 정부의 온실가스 절감 정책에도 부합하는 친환경 솔루션”이라며, “향후 식품 뿐 아니라 의약품과 같이 물류 환경의 민감도가 높은 분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