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주)삼정과 부산·경남지역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 공급

– SKT, 부산 대표건설社 ㈜삼정과 스마트홈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17년도 분양아파트 ‘삼정 그린코아’에 스마트홈 서비스 순차적 공급
– SKT, 건설사들과 4개월 새 약 10만 세대 스마트홈 공급 확정… 지역 건설社와의 제휴 확대 통해 스마트홈 전국 확산 주력

SK텔레콤이 지역 대표 건설사와의 제휴 확대 통해 스마트홈 전국 확산에 나섰다.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과 부산의 대표 건설사인 ㈜삼정 (대표이사 회장 이근철, www.greencore.co.kr)은 스마트홈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부산에 위치한 ㈜삼정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는 SK텔레콤 조영훈 Home사업본부장과 ㈜삼정의 이근철 회장이 참석해 부산·경남지역의 지능형 아파트 구축을 위해 스마트홈 플랫폼을 바탕으로 지속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내년 상반기부터 부산·경남지역의 분양 예정인 그린코아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고, 전국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정 그린코아 아파트 입주자들은 입주 시 조명, 냉·난방, 현관 CCTV와 같은 다양한 빌트인 기기들은 물론 본인이 구입한 냉장고, 세탁기 등 다양한 IoT 생활가전을 연동해 스마트폰 하나로 쉽게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조영훈 Home사업본부장은 “대형 건설사들과 경쟁을 하는 향토 건설사들이 IoT 기반의 차별화된 주거 환경을 스마트홈 서비스를 통해 쉽게 구현할 수 있어 이를 분양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려 하는 등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제휴를 계기로 많은 지역 대표 건설사들과 협력모델을 만들어 스마트홈을 전국에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정 이근철 회장은 “SK텔레콤과의 제휴를 통해 부산·경남권 지역민들에게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난 34년간 삼정만의 고품질 아파트로 대기업 건설사들과 경쟁을 해왔는데 이번 스마트홈 서비스 도입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4월부터 LH공사, 현대건설 등 다양한 건설사들과 스마트홈 서비스를 공급중이며, 현재까지 ‘16-17년도 분양·입주 아파트 약 10만 세대에 스마트홈 공급을 확정 지었다. SK텔레콤은 2020년 전국 신규 분양 주택의 절반 이상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보급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