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의 지속 가능성, 9년 연속 세계 공인

– DJSI(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 상위 10%에 속하는 ‘DJSI World’에 9년 연속 편입 ∙∙∙ 아시아 통신 기업 최초
– 재무 성과 ∙ 사회 책임 ∙ 환경 경영 등 재무/非재무 측면 공히 글로벌 수준 경쟁력 입증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세계적 권위의 ‘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에서 상위 10%에 드는 기업에게 주어지는 ‘DJSI World’에 아시아 통신 기업 최초로 9년 연속 편입되었다고 8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S&P 다우존스와 스위스 투자평가사인 로베코샘(RobecoSAM)이 1999년에 공동개발한 기업의 지속 가능성 평가 지수다. ‘S&P 다우존스 글로벌 지수’에 속한 시가총액 상위 2,500여 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재무 성과 ▲사회 책임 ▲환경 경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지표로 세계적으로 공신력 있는 책임투자* 기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책임투자: 투자의사결정과정에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관점을 고려하는 투자 행위

올해 DJSI는 기업을 총 60개 산업으로 분류해 평가했다. 그 중 통신 산업은 SK텔레콤을 비롯해 AT&T, 보다폰(Vodafone), NTT 도코모, 도이치 텔레콤(Deutsch Telecom) 등 70개 글로벌 통신 기업이 평가 대상이었으며, 총 9개 기업이 2016 ‘DJSI World’에 편입*되었다.

*편입 기업(총 9개): SK텔레콤, KT, 도이치 텔레콤(Deutsche Telekom, 독일), 스위스컴(Swisscom, 스위스), 청화 텔레콤(Chunghwa Telecom, 대만), KPN(네덜란드), 텔레콤 이탈리아(Telecom Italia, 이탈리아), 텔러스(TELUS, 캐나다), 텔레포니카(Telefonica, 스페인)

SK텔레콤은 이번에 9년 연속 ‘DJSI World’에 편입되며 책임경영 활동 및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또 한번 세계적으로 입증했다. 특히 이사회 독립성 및 지배구조, 고객중심경영, R&D를 통한 혁신 경영, 위기 관리 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 이성형 재무관리실장은 “아시아 통신 기업 최초로 ‘DJSI World’에 9년 연속 편입된 것은 SK텔레콤이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기업임을 다시 한 번 공인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제적 성과는 물론 책임 경영을 통한 사회 · 환경적 성과 창출에 힘써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