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유라시아 대륙으로 모바일 영토 확장 나선다

– MWC 현장에서 해외 통신사와 세계적으로 앞선 LTE 기술 수출 및 사업 협력
– 대만 ‘타이완모바일’ 및 몽골 스카이텔, SK텔레콤과 3년째 사업협력 지속
– Nokia와 SK텔레콤이 보유한 앞선 모바일 네트워크 및 솔루션 해외판매 추진

SK텔레콤(사장 장동현, www. sktelecom.com)이 세계적으로 앞서 있는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MWC2015’에서 대만 타이완모바일(Taiwan Mobile) 및 몽골 스카이텔(Skytel)과 LTE 네트워크 성능 향상과 기술 전수를 위한 컨설팅 MOU를 체결하고, 이동통신 기반 네트워크 솔루션에 대한 공동사업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기술 협력에 나서는 등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세계적인 장비업체인 노키아(Nokia)와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MOU를 체결하고, SK텔레콤이 개발한 실시간 고객 체감품질 관리 ‘빅데이터 솔루션’ 등 다양한 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노키아 솔루션과 함께 상품화해 해외 시장을 공동 개척하는데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대만 이동통신시장에서 28%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타이완모바일은 2014년 6월 LTE서비스를 시작해 6개월 여 만에 대만 LTE 시장에서 약 100만 명 넘는 가입자를 유치하며 30% 이상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SK텔레콤과 타이완모바일은 2013년 이후 3G와 LTE 네트워크 구축 계획 및 성능 최적화를 위해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타이완모바일의 LTE 네트워크 성능 향상과 고객 체감품질 관리(CEM ; Customer Experience Management)를 위한 노하우를 전수하고, 타이완모바일과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기술 및 모바일 솔루션 사업 개발에 협력함으로써 네트워크 효율성을 향상하는 등 기술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몽골 이동통신사 스카이텔도 2015년 상반기 이후, LTE 사업권 확보가 가시화됨에 따라 이번 협력을 통해 몽골 통신시장에서 LTE를 선도하는 사업자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이 보유한 실시간 고객관리 솔루션에 대한 사업협력을 통해 몽골 스카이텔은 선진화된 고객 체감품질 관리시스템을 도입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노키아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SK텔레콤은 이동통신 네트워크 운용 노하우와 기술을 노키아의 전세계 150여개국 600여 해외 고객사를 대상으로 해외에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 중이다. 양사의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경우 기대 이상의 사업 성과 창출도 전망된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러시아 통신사 메가폰을 대상으로 3G와 LTE 네트워크에 대한 교육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스마트프렌(Smartfren), 중국 차이나텔레콤 상하이 등에 3G와 LTE 기술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 바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중국, 인도네시아 통신사와도 2014년에 이어 올 해에도 사업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의 기술 컨설팅서비스를 경험한 해외 통신사업자들이 다년간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이어가는 것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인정과 함께 컨설팅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높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SK텔레콤은 텔레콤말레이시아 및 텔레콤이탈리아와도 LTE망 구축 및 IoT 등 신성장 사업 분야에서 포괄적인 사업협력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MOU를 체결하는 등 해외 통신사업자와의 협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종봉 네트워크부문장은 “SK텔레콤은 2011년 7월 LTE 상용화 이후, 2012년 멀티캐리어, 2013년 LTE-A, 2014년 광대역 LTE-A를 비롯해 3밴드 LTE-A를 연이어 상용화하는 등 다양한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Band LTE’ 기술을 통해 세계 최고의 차별화된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사업자와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통해 국내 고객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것은 물론, 협력업체에도 글로벌 사업협력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