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 출시

– 최대 6GB의 로밍 데이터를 5명까지 나눠쓸 수 있는 공유형 로밍 요금제
– 동일 국가 내에 있으면 로밍 고객 위치에 상관없이 공유된 데이터 이용 가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한 명만 데이터 로밍을 신청해도 최대 5명까지 로밍데이터를 10일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를 29일부터 출시한다.

‘T로밍 함께쓰기’는 가족·친구 등 소규모 단체 여행객이 전세계 65개 주요 국가에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3GB(5만5천원/10일간) ▲데이터 6GB(7만7천원/10일간)를 최대 5명까지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다.

SK텔레콤이 지난 5년간 T로밍 이용 고객을 분석한 결과, 소규모 단체 여행객(2명~5명)이 전체의 56%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런 소규모 단체 여행객은 일반적으로 대표 1명이 로밍 라우터 기기를 대여해 함께 이동하며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했다. 하지만 라우터 기기를 항상 충전 및 휴대해야 하며,라우터를 소지하고 있는 사람과 멀리 떨어지면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불편이 있었다.

‘T로밍 함께쓰기’를 이용하면, SK텔레콤 고객 1명만 ‘T로밍 함께쓰기’를 가입하고 함께 여행을 떠나는 다른 SK텔레콤 고객들을 ‘함께쓰기 회선’으로 등록하면 같은 국가 내에서는 제공된 데이터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5명의 친구가 함께 해외여행 갈 때, 1명만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에 가입하고 4명을 ‘함께쓰기 회선’으로 등록하면 각각 다른 일정으로 여행하더라도 제공되는 로밍 데이터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동일 국가 내 지정 로밍 사업자 연결 시

SK텔레콤 김웅기 본부장은 “고객의 여행 패턴을 분석해 여행 중 발생하는 불편을 줄이면서, 편리하고 저렴하게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요금제 ‘T로밍 함께쓰기’를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고객의 여행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맞춤형 로밍 요금제를 계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