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 출시

– 최대 6GB의 로밍 데이터를 5명까지 나눠쓸 수 있는 공유형 로밍 요금제
– 동일 국가 내에 있으면 로밍 고객 위치에 상관없이 공유된 데이터 이용 가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한 명만 데이터 로밍을 신청해도 최대 5명까지 로밍데이터를 10일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를 29일부터 출시한다.

‘T로밍 함께쓰기’는 가족·친구 등 소규모 단체 여행객이 전세계 65개 주요 국가에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3GB(5만5천원/10일간) ▲데이터 6GB(7만7천원/10일간)를 최대 5명까지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다.

SK텔레콤이 지난 5년간 T로밍 이용 고객을 분석한 결과, 소규모 단체 여행객(2명~5명)이 전체의 56%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런 소규모 단체 여행객은 일반적으로 대표 1명이 로밍 라우터 기기를 대여해 함께 이동하며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했다. 하지만 라우터 기기를 항상 충전 및 휴대해야 하며,라우터를 소지하고 있는 사람과 멀리 떨어지면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불편이 있었다.

‘T로밍 함께쓰기’를 이용하면, SK텔레콤 고객 1명만 ‘T로밍 함께쓰기’를 가입하고 함께 여행을 떠나는 다른 SK텔레콤 고객들을 ‘함께쓰기 회선’으로 등록하면 같은 국가 내에서는 제공된 데이터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5명의 친구가 함께 해외여행 갈 때, 1명만 ‘T로밍 함께쓰기’ 요금제에 가입하고 4명을 ‘함께쓰기 회선’으로 등록하면 각각 다른 일정으로 여행하더라도 제공되는 로밍 데이터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동일 국가 내 지정 로밍 사업자 연결 시

SK텔레콤 김웅기 본부장은 “고객의 여행 패턴을 분석해 여행 중 발생하는 불편을 줄이면서, 편리하고 저렴하게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요금제 ‘T로밍 함께쓰기’를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고객의 여행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맞춤형 로밍 요금제를 계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