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스타트업과통신 인프라 혁신 이끈다

– 5G 통신 인프라 분야 혁신적인 기술 보유한 옵텔라, 쿨클라우드, 트렌셀레셜 등 3개社 를 ‘TEAC 서울’ 참여 기업으로 최종 선발
– 글로벌 통신사, 서울 · 런던 · 파리 · 베를린 등 주요 지역에서 ‘TEAC’ 프로그램 운영
– SK텔레콤 시험망에서 혁신 기술 고도화… 11월 ‘TIP 서밋’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옵텔라, 쿨클라우드, 트렌셀레셜, TEAC 서울, TEAC, TIP 서밋

SK텔레콤은 통신 인프라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TEAC(TIP Ecosystem Acceleration Center) 서울’ 참여 기업을 최종 선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TEAC 서울’ 모집에는 한국, 싱가폴, 미국, 이스라엘 등 4개 국가에서 30여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SK텔레콤은 서류 심사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 옵텔라(Optella)社, 쿨클라우드(Kulcloud)社와 싱가폴 트렌셀레셜(Transcelestial)社를 최종 선발했다. 사진은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오른쪽에서 네번째), 김정수 CEI기획실장(오른쪽에서 일곱번째) 등 SK텔레콤 임직원과 옵텔라社 이상수 대표(오른쪽 여섯번째), 쿨클라우드社 박성용 대표(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스타트업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통신 인프라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TEAC(TIP* Ecosystem Acceleration Center) 서울’ 참여 기업을 최종 선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 TIP(Telco Infra Project) : 지난해 2월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인텔,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사와 제조사가 차세대 통신 인프라 구축 방식을 변화 시키자는 취지에서 설립한 글로벌 협의체로 500여개 기업이 참여 중.

‘TEAC’는 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을 통해 통신 인프라 분야의 생태계 혁신을 가져오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특히, ‘TEAC’는 TIP의 멤버 중 통신사가 주도 하고 있다.

‘TEAC 서울’은 SK텔레콤이 운영하고 있으며, 영국에서는 브리티시텔레콤社, 프랑스에서는 오렌지社가 각각 ‘TEAC런던’, ‘TEAC 파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독일 도이치텔레콤社가 ‘TEAC 베를린’ 설립 계획을 발표하는 등SK텔레콤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통신사들은 통신 인프라 분야의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과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TEAC 서울’ 모집에는 한국, 싱가폴, 미국, 이스라엘 등 4개 국가에서 30여개의 스타트업 및 중소 기업이 지원했으며, SK텔레콤은 서류 심사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 옵텔라(Optella)社, 쿨클라우드(Kulcloud)社와 싱가폴 트렌셀레셜(Transcelestial)社를 최종 선발했다.

옵텔라社, 쿨클라우드社, 트렌셀레셜社는 ‘TEAC 서울’ 프로그램을 통해 각각 고용량 데이터 전송 기술, 초저지연 기술, 초고속 데이터 전송 기술 등 5G 시대에 활용 가능한 핵심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TEAC 서울’에 선발된 기업들은 오는 11월 8일부터 9일까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리는 ‘TIP 서밋’에 참가해 500여개 기업에게 자사의 기술을 선보일 수 있다. 또, 영국·프랑스 등에서 선발된 스타트업과의 협력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도 얻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TEAC 서울’ 참여 기업이 새로운 기술을 테스트하고 고도화할 수 있도록 시험망을 제공한다. 아울러 SK서울캠퍼스를 통해 사무공간과 비즈니스 전반의 자문도 제공한다.

한편, 드레이퍼 아테나(Draper Athena) 펀드, 소프트뱅크벤처스,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 은 ‘TEAC 서울’의 파트너 벤처 캐피탈(VC)로 참여해 선발 기업의 기술 개발 과정 등을 모니터링한 후 투자 여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TEAC 서울’을 통해 SK텔레콤과 함께 차세대 네트워크 진화를 추진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협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 선발한 스타트업과 함께 통신 인프라 분야 생태계 혁신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옵텔라, 쿨클라우드, 트렌셀레셜, TEAC 서울, TEAC, TIP 서밋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