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업계 최초 가입비 전격 폐지 등 다각도의 고객 혜택 강화 방안 발표

– 이동전화 가입비 11월부터 전면 폐지 … 통신비 연간 약 920억원 경감 기대
– 갤럭시 노트4 지원금 최대 22만원 등 최신 단말 총 6종 지원금 상향… 단말 구매 부담 크게 낮춰
– 삼성 갤럭시S4 LTE-A 16G, LG G3A 등 총 3종 단말 출고가 5~7만원 인하
– 소비자 지향적인 새로운 요금제 조기 출시
– 할인반환금 부담 없앤 ‘프리미엄 패스’ 출시 등 상품/서비스 혁신 박차
– 유통망 적극 지원 통해 단말기 유통법 안착 노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업계 최초로 가입비를 전면 폐지하고 주요 단말기 지원금을 상향하는 등 단말기 유통법 시행 후 실질적 고객 혜택 강화에 본격 나섰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가입 시 부담하던 11,880(VAT포함)원의 가입비를 11월부터 전면 폐지하여 약 920억원의 통신비가 경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SK텔레콤은 23일부터 갤럭시 노트 4 지원금을 최대 22만(기존대비10.9만원 상향)으로 상향키로 했다. 또한 시장에서 관심이 높은 갤럭시S5광대역 LTE-A, G3 Cat 6 등 5종의 최신 단말 최대 지원금도 약 5~8만원 상향키로 했다. 제조사와 협의를 통해 고객들이 많이 찾는 갤럭시S4 LTE-A 16G, LG G3A 등 3개 기종의 출고가도 약 5.5~7만원 인하하는 등 고객의 단말 구매부담 경감을 위한 방안도 적극 시행한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약정과 무약정 요금이 일치되며 고객의 이용패턴을 고려한 새로운 구조의 요금제를 조속한 시일 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할인반환금 부담을 완화한 ‘프리미엄 패스’를 출시하고, 다양한 대리점 지원책도 병행하여 유통 현장의 고객서비스 챙기기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종합 대책을 통해 고객의 가계 통신비 경감, 소외 받던 기존 고객 차별 해소, 건전한 상품/서비스 경쟁 등 단말기 유통법의 긍정적 효과 극대화에 적극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통신 가입비 0원, SK텔레콤이 가장 앞서 폐지

SK텔레콤은 단말기 유통법 환경 하에서 통신비 경감 완화 및 고객서비스 강화를 위해, 오는 11월 1일 업계 최초로 이동통신 가입비 폐지를 조기 단행한다.

SK텔레콤은 이동전화 가입비를 2009년 15,400원, 2013년15,840원, 2014년 11,880원을 단계적으로 인하한 데 이어, 오는 11월부터 전면 폐지하게 되는 것이다.

이동전화 가입비는 가입 시 필요한 제반 경비를 반영한 것으로 1996년 도입된 이래 1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본래 정부의 단계적 가입비 인하 계획*은 2015년 9월 이동통신 가입비를 완전히 폐지하는 것이었으나, 이를 자체적으로 10개월 앞당겨 시행하는 것이다. (*정부 가입비 인하 계획 : ’13년 40% 인하 / ’14년 50% 인하 / ’15년 폐지)

갤럭시 노트4 등 최신 단말 지원금 상향

SK텔레콤은 23일부터 갤럭시 노트4, 갤럭시S5 광대역LTE-A, G3 Cat 6 등 최신 주요 단말 총6개 단말의 지원금을 약5만원 ~ 11만원 상향 조정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 9월 출시된 갤럭시 노트4의 경우 단통법 시행 이전 구매 고객들이 평균 1만원 미만의 지원금 혜택을 받은 반면, 10월 단통법 시행 이후에는 10만원 내외의 지원금 혜택을 받고 있다. 금번 지원금 상향으로 고객들은 단통법 시행 이전 대비 더욱 확대된 혜택을 누리게 될 전망이다.

향후 SK텔레콤은 시장 상황에 맞춰 전체 고객 혜택 부여라는 법안 취지에 부합하도록 지원금을 조정해, 고객의 단말 구매 부담이 최소화 되도록 지속 노력할 방침이다.

삼성 갤럭시S4, LG G3 등 총 4개 단말 출고가 인하 단행

SK텔레콤은 고객의 단말 구매 부담 경감을 위해 제조사와 지속적으로 출고가 인하 방안을 협의해 왔으며, 23일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4, LG전자 G3A, G3 beat 등 총 3종 단말의 출고가를 5~7만원 인하키로 했다.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제조사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출고가 인하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SK텔레콤은 단말기 유통법 시행 후 최근 갤럭시 그랜드2, 갤럭시 윈, LG G-pro등의 중저가 단말을 찾는 고객이 늘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출고가 50만원 이하 단말 판매 비중이 법 시행 전인 9월 약 22%에서 10월에는 26% 수준까지 증가했다.

이는 법 시행 후 소비자들이 자신의 이용 환경에 맞는 합리적 수준의 단말기를 선택하여, 통신 과소비가 완화되는 선순환적 문화가 형성되는 것이라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할인반환금 부담 없앤 ‘프리미엄 패스’ 출시 등 상품/서비스 혁신에도 박차

SK텔레콤은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해 차별적 요금제와 상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SK텔레콤은 고객이 신규가입∙기기변경 이후 180일간 동일 요금제를 유지하면 이후 요금제 하향 변경에 따른 할인반환금을 면제시켜주는 ‘프리미엄패스’ 서비스를 출시했다.

‘프리미엄패스’를 가입한 후 180일간 요금제를 유지한 고객들은 이후 본인의 이용 패턴에 맞는 요금제로 할인반환금 없이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69요금제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신규가입∙기기변경일로부터 14일 이내에 가입 가능하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7일부터11월 9일까지 T멤버십 서비스의 실질적인 체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이용 빈도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제휴처를 중심으로 최대 70%까지 할인을 제공하는 등 혜택을 대폭 강화한 ‘찾아가자 T멤버십’ 프로모션을 시행 중이다.

이번 ‘찾아가자 T멤버십’ 프로모션을 통해, 지난 일주일 간 일 평균 8만 명 이상의 고객이 참여하는 등 T멤버십 고객 이용 빈도가 지난 4월 프로모션 대비 2.6배, 평시 대비 12배 이상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 대리점인 ‘T world 다이렉트’를 고객 친화적으로 대폭 개편하고, ▲상품 및 서비스의 기획/개발/유통 등에 고객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고객자문단’을 확대 운영하는 한편, ▲다양한 ICT업계와의 제휴를 통해 스마트홈 서비스를 본격화 하는 등 단말을 구매하는 고객뿐만 아니라, 全 고객의 후생을 증진하기 위한 상품∙서비스 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유통망 적극 지원 통해 건전한 유통 질서 정착 노력

SK텔레콤은 단말기 유통법에 맞춰 유통망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건전한 유통 질서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유통 환경 변화에 따른 중소 유통망의 일시적 부담과 자금 운영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별도의 지원 정책을 운영 중이며 자금 지원 기준 완화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 중이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단말기 유통법 시행 이후 기기변경 고객과 중저가 요금제 및 단말을 선택하는 고객이 증가하는 등 법안의 긍정적 기대효과가 점차 현실화 되고 있다”며, “가입비 전면 폐지 등을 포함하는 이번 조치를 비롯하여, 향후에도 고객들이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각도의 방안을 지속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