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온/오프라인 시장 경계 허무는 ‘O2O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 사물인터넷 기술인 비콘과 모바일 API 활용한 O2O 서비스 공모전 개최
– 아이디어 및 서비스 개발 부문으로 나뉘어 6/19까지 모집 … 우수 아이디어는 상생 프로그램인 ‘T오픈랩’ 통해 창업 및 사업화 적극 지원 예정
– 26일 열리는 T개발자 포럼 통해 사전 안내 진행 … 비콘 기술 전시 및 시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사물인터넷 기술과 모바일 API를 활용한 ‘O2O 서비스 개발 및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고 O2O 서비스를 주제로 한 ‘T개발자 포럼’을 개최한다고 3월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사물 인터넷 기술인 ‘비콘’과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공개한 응용프로그램 개발 소스인 ‘T API’를 활용해 O2O 서비스 영역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실제 상품/서비스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한 마케팅으로, 특정 지역에 들어서면 실시간으로 스마트폰에 쿠폰 등을 보내주는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SK텔레콤은 O2O 서비스가 소상공인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줌과 동시에, 고객들에게는 쉽고 편리하면서도 경제적인 오프라인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이번 공모전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O2O 서비스는 아직 발전 초기 단계이지만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의 경계를 허물고 결합하는 플랫폼적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성장 및 확장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공모전은 아이디어 부문과 서비스 개발 부문으로 구분 되어 진행된다. 특히 아이디어 부문은 참신한 O2O 서비스 아이디어만 있으면 개발 역량이 없는 학생과 일반인도 쉽게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서 대표적 상생 프로그램인 ‘T오픈랩’을 통해 창업 및 사업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모전 접수는 ‘T오픈랩’ 홈페이지(http://topenlab.sktelecom.com)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오는 6월 19일까지 진행된다. 서비스 개발 부문의 경우 5월 22일까지 얼리버드 접수팀을 대상으로 ‘비콘’ 무료 제공 및 ‘T API’ 무상 교육 혜택이 제공 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오는 3월 26일 을지로 본사에서 O2O 서비스를 주제로 개발자 및 중소/벤처기업 대상으로 ‘T개발자포럼(T Dev Forum)’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포럼을 통해 차세대 비콘, BLE 페이먼트 등 자사가 보유한 차별화된 O2O 서비스 관련 기술들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O2O 서비스 개발 및 아이디어 공모전’을 위한 안내 시간이 별도로 마련된다. 참석자들은 행사장 외부에 마련된 시연 부스에서 MWC 2015에서 SK텔레콤이 시연한 ‘비콘’과 ‘모바일 API’를 체험할 수 있다. 포럼 참가는 공모전과 마찬가지로 ‘T 오픈랩’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중소/벤처기업들과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성을 모색하는 ‘T개발자포럼’은 2012년 7월 처음 열린 이후로 27회 동안 총 3천명이 넘게 참여해 ICT 기술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해왔다. 특히 지난 한 해 동안만 2천 여명이 참석하는 등 ICT 관련 정기 포럼 중에서 가장 왕성하게 운영되고 있으며, ICT 상생 생태계 조성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O2O 서비스와 관련된 다양한 기술과 아이디어들이 실제 사업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SK텔레콤은 자사가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ICT 역량을 개발자 및 스타트업과 지속 공유해 O2O 서비스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