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국내 최초 ‘5G 백서’ 발간

– ITU 전권회의 부대행사인 ‘5G 글로벌 서밋’ 현장서 2020년 상용화될 5G 통신
– 차세대 통신의 비전, 핵심기술, 서비스 등 향후 산학연 연구의 방향성 제시해
– “5G포럼 의장사 활동 강화 및 글로벌 통신장비 개발업체와의 협력 확대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인 5G로의 진화 방향성을 제시하는 ‘5G 백서’를 국내 최초로 발간했다.

SK텔레콤은 ITU 전권회의를 맞아 10월 20일과 21일 양일간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5G 관련 국제 컨퍼런스인 ‘5G 글로벌 서밋(5G Global Summit)’ 현장에서 차세대 통신의 밑그림을 담은 국내 최초의 ‘5G 백서’를 공개 중이다.

이번에 공개된 ‘5G 백서’는 2020년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5G 시대의 비전과 핵심기술, 서비스, 요구사항, 주파수 등에 대한 분석과 발전 방향 및 방법론 등을 담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5G 통신을 사용자와 사업자 입장에서 다각도로 분석한 후 이 가운데 ▲고객 경험(User Experience) ▲연결성(Connectivity) ▲지능화(Intelligence) ▲효율성(Efficiency) ▲신뢰성(Reliability)의 5가지 가치를 차세대 통신에서 추구해야 할 핵심가치들로 제시했다.

또한, 5G의 시스템 구조를 서비스, 플랫폼, 초고속 인프라의 3개 계층으로 전망하며 각 구조의 핵심 분야 및 세부기술을 백서에 담았다.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제공될 미래 서비스로는 홀로그램과 몰입형 멀티미디어*1, 초연결 IoT 서비스*2 등을 제시했다.
※1. 몰입형 멀티미디어: 증강현실, 가상현실, 홀로그램 기술 등을 활용하여 고객이 실제로 경험하는 듯한 실감형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실시간 제공하는 서비스

※2. 초연결 IoT 서비스: 대용량 무선접속 기반으로 각종 센서, 스마트 기기, 차량 등 모든 사물이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생활 전반의 편의와 혁신을 가져오는 서비스

SK텔레콤은 이번 백서의 발간에 대해 국내 5G 통신 시대를 연구하는 산학연 단체인 5G 포럼의 의장사로서 향후 진행될 기술표준 같은 각종 논의를 진행하기 위한 기준점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 굴지의 통신장비 제조업체들과의 5G 관련 기술개발 협력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SK텔레콤은 20일 삼성전자와 5G 기술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WIS2014에서 밀리미터파 5G 기술*을 시연 중이다.
※ 밀리미터파 5G 기술: 30GHz 이상 초고주파 대역의 광대역 주파수 자원을 이동통신 송수신에 활용하는 기술로 다중 안테나 기술과 결합해 기가급 데이터 속도 제공

또한, 노키아, 에릭슨과도 지난 6월과 7월 각각 이미 차세대 5G 통신 기술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은 상태이며, 이종(FDD-TDD) 묶음 기술 및 초광대역 전송 기술을 활용한 기가급 초고속 데이터 속도를 시연한 바 있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국내 최초로 ‘5G 백서’를 발간해 향후 진행될 각종 연구 및 논의를 위한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다양한 5G 연구개발을 선도하며 국내는 물론 세계의 미래 통신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