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맵’ 월간 사용자 1,000만 돌파!

– 개방 전 대비 월간 사용자 300만 급증··· KT/LGU+ 실사용자 150만 확보
– 사용자 증가로 교통정보 정확도 높아지며 SKT 사용자도 함께 증가 선순환
– 길안내/검색 등 기본기능 강화 속 커넥티드카 등 교통플랫폼 진화 가속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자사의 국내 대표 모바일 내비게이션인 ‘T맵(T map)’의 10월 한 달간 사용자가 1,060만명을 기록하며 국내 단일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로는 최초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1,060만명은 월간 개별 사용자를 의미하는 수치인 ‘MAU(Monthly Active User)*’ 기준으로, 단일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1,000만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로, T맵과 다른 내비게이션 서비스들의 MAU 격차는 3~4배 이상으로 늘어나게 됐다.

※ MAU : 월 1회 이상 서비스를 이용한 개별 사용자를 의미

SK텔레콤은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사용자 규모가 1,50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T맵은 전체 이용자의 70% 이상이 이용하는 국내 대표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는 평가다.

SK텔레콤은 T맵의 월간 사용자에 대해 지난 7월19일 T맵 서비스를 KT와 LGU+, 알뜰폰 가입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전면 개방을 결정한 후 100일 만의 결실로, 개방 직전인 6월의 MAU(741만) 대비 300만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플랫폼 개방의 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9월 MAU인 918만과 비교해서도 142만 정도가 급증한 것으로, 이는 추석연휴와 10월의 불꽃놀이축제, 단풍철을 지나며 다양한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이용해본 고객들이 최종적으로 T맵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SK텔레콤은 단순히 이용자가 증가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닌 실시간 교통정보의 정확도를 높이고 이는 다시금 이용자의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10월 MAU 가운데 150만 정도가 T맵의 개방을 기다려온 KT와 LGU+ 가입자들이었으며, 나머지는 SK텔레콤의 고객들로 T맵의 서비스 정확도 상승과 함께 T맵을 선택했다.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정교·정확해지는 실시간 교통정보와 T맵이 14년 이상 쌓아온 교통정보 빅데이터가 맞물려 운전자들에게 항상 최적의 경로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길안내와 검색 등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기본기능들도 지속적으로 강화하며 사용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T맵 전면 개방과 함께 밝혔던 가입자 기반 확대 및 플랫폼화를 통한 생활가치/IoT플랫폼 및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전기차 사업 등 잠재적 미래성장사업 진입 기반 확보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사업본부장은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70% 이상인을 의미하는 월 1,000만 명의 사용자가 T맵을 선택하게 돼 기쁘다”며 “고객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며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T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T맵 월간 이용자 수 증가 추이

CONTACTS

SK텔레콤 PR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