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누구’, 개방형 콜라보 통해 육아·영어공부 등 서비스 개발 나선다

–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와 연동 가능한 ▲영어 번역 솔루션 ▲소형 홈 로봇 ▲육아 도우미 서비스 아이디어 제안한 최종 3팀 선정
– 총 2억원 투자해 공동 개발 나서… 내년 상반기까지 사업화 가능성 검증 완료
– ‘누구’ API 및 개발도구 공개하는 등 외부 개발자와의 시너지 창출 방안 모색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자사의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와 연동 가능한 신규 서비스·디바이스 개발 공모전 최종 라운드를 통해 우수 3팀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2억 원을 투자해 이들과 공동 연구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3팀은 ▲번역 솔루션을 활용한 영어 학습서비스 ▲‘누구’와 연동 가능한 소형 홈 로봇 ▲수유·수면·배변 등 각종 육아정보 수집 및 육아가이드 개발 등을 각각 제안했다.

지난 8월 SK텔레콤이 공개한 ‘누구’는 가족·친구·연인·비서 등 고객이 원하는 누구라도 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로, 대화 맥락을 이해하는 인공지능 플랫폼과 음성 입출력이 가능한 전용 기기로 구성돼 있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100여 팀이 아이디어를 제출했다. 참여 팀들은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6팀이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2일 오후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최종 심사에 참석한 6팀은 창의적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와 디바이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SK텔레콤은 심사 전 과정에 서비스·기술 부서의 박사급 전문가들을 투입해 아이디어의 ▲독창성 ▲참신성 ▲사업화 가능성 ▲개발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최종 라운드 심사에는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을 비롯한 인공지능 연구 인력이 총출동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선정 아이디어의 구체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공동개발 및 사업화 가능성 검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사업화가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은 “누구는 성장형 인공지능 서비스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인 딥러닝을 접목해 새로운 데이터가 쌓일수록 스스로 진화한다”며, “외부 개발자와 연구개발 교류가 늘어날수록 서비스는 고도화되고 음성 인식률은 점차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사가 운영하는 기술협업 및 동반성장 영역의 여러 프로그램들을 활용해 외부 개발자와 상호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SK텔레콤은 내년 중 ‘누구’의 핵심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외부에 공개하고, 외부 개발자와 협업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T맵’, ‘T전화’ 등 플랫폼 서비스 진화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 또한 개방과 협업을 통해 대표 플랫폼 사업 중 하나로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