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장애청소년 ICT축제 ‘스마트카 올림픽’ 열려

– 2~3일, 서울 SETEC에서 전국 장애청소년들의 ICT 기량 경연의 장 펼쳐져
– 장애청소년 26개팀 104명 참가해 스마트카의 디자인부터 레이싱까지 다양한 종목에서 기량 겨뤄 눈길

정보통신 분야에 꿈을 가진 장애청소년들이 평소 갈고 닦은 IT 기량을 마음껏 선보이며 자활 의지를 지원하는 축제의 장이 열렸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www.kodaf.or.kr)과 공동으로 2일(수)과 3일(목) 이틀간에 걸쳐 서울에 위치한 전시컨벤션센터인 SETEC 제2전시장에서 ‘2016 SKT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장애청소년 104명으로 이뤄진 26개팀이 참가해 ‘스마트카 올림픽’을 주제로 스마트카 메이킹, 디자인, 레이싱, 푸싱의 4개 종목에서 ICT 기량을 겨뤘다. 또한, ICT 체험부스와 특별강연 등을 통해 참가한 장애청소년들과 가족에게 최신 기술을 직접 체험해보고 배우며 더 큰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까지 17년간 정보검색 대회인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를 열고 참가 청소년들의 정보검색 능력을 함양해 왔다. 특히 올해는 장애청소년들이 IT기기를 접하고 활용하는 경우가 늘어남에 따라 IT를 통한 자활 의지에 기여할 새로운 형태의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