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4년 연속 ‘WBA 어워드’ 수상

– Wi-Fi와 무선 전송 기술 결합…17일 세계적 권위 ‘WBA 어워드’서 ‘최고 무선 네트워크 구축’ 부문 수상
– 유선망 설치 어려운 도서지역 및 재난 지역 신속한 전송망 구축 등에 활용

SK텔레콤이 세계적인 와이파이(Wi-Fi) 관련 시상식(WBA어워드)에서 4년 연속 수상하며 선도적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다시 한번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산호세에서 열린 ‘WBA 어워드(Wireless Broadband Alliance Industry Award)’에서 와이파이와 스마트 빔포밍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 무선백홀’ 장비의 선도적 상용화로 ‘최고 무선 네트워크 구축’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 WBA어워드(Wireless Broadband Alliance Industry Award)는 AT&T, NTT도코모, 퀄컴, 시스코 등 전 세계 통신사업자 및 와이파이 장비 제조사로 구성된 ‘무선 브로드밴드 연합’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와이파이 관련 시상식으로 올해로 5년째를 맞았다

※ 스마트 빔포밍 : 무선전송 과정에서 전파를 하나로 집중시켜 보내는 기술로, 대량의 데이터를 보내 속도를 높일 수 있어 차세대 네트워크로의 진화를 위한 핵심기술로 평가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2013년 ‘최고 와이파이 서비스 혁신’ 부문 수상, 2014년 ‘최고의 차세대 와이파이 선도사업자’ 부문 수상, 지난해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인프라’ 부문 수상에 이어 올해 4년 연속 수상에 성공하며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에서 와이파이 관련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선도하는 사업자임을 인정받았다.

이번에 수상한 ’스마트 무선백홀’ 장비는 도서지역 등 유선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힘든 지역의 통신 품질을 대폭 향상시키기 위해 와이파이 비면허 대역에서 차세대 통신 기술인 ‘스마트 빔포밍(Smart Beamforming)’을 적용시킨 것이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올해 여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및 도서지역에 적용을 시작했으며, 유선망에 문제가 생긴 재난 지역이나 비상상황 발생 지역의 신속한 임시 전송망을 구축하는 용도 등으로 사용처를 확대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와이파이 네트워크와 관련된 SK텔레콤의 뛰어난 기술력을 다시 한 번 확인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차별적 솔루션과 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참고> 스마트 무선전송 장비 운영 개념도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